시사 > 전체기사

최순실 덴마크서 돈 펑펑…식당직원 "예의 없어서 기억해"

입력 : 2016-10-31 14:19/수정 : 2016-10-31 14:25

'비선 실세'로 지목된 최순실(60)씨가 미르·K스포츠재단 의혹이 제기되고 있을 당시 유럽에서도 주변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씀씀이가 큰 생활을 유지해온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30일 방송된 SBS 8NEWS는 최씨가 올해 초와 지난달 19일 덴마크 올보르그 시내의 한 레스토랑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이 레스토랑은 한 끼 식사에 1인당 100유로(약 13만원)가 넘는 고급식당이다.


보도에 따르면 한 레스토랑 직원은 "식당에서는 많은 사람을 만날 수 있는데, 이들은 특히 기억이 난다. 왜냐하면 예의가 없었기 때문이다"고 말했다.

식당 매니저는 최씨가 김치를 달라고 요구하는 등 한국인 특유의 요구를 했다며 당시 상황을 구체적으로 설명했다.

그는 "우리는 김치가 없다. 그들이 달라고 하기에 김치 드레싱을 가져다주었더니 김치에는 배추가 들어가야 한다며 이건 김치가 아니라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식사를 마친 최씨 일행 4~5명은 식사비용으로 600유로(약 80만원)를 지불했다. 팁이 의무가 아닌 덴마크에서 직원들에게 80유로(약 10만원)를 건넨 것으로 알려졌다.

또 다른 레스토랑 직원은 “돈이 꽤 많은 사람으로 보였다. 그들은 주 중에 왔는데 덴마크 사람들은 주 중에 외식하면서 그렇게 많은 돈을 쓰지는 않는다”고 말했다.

최씨 일행이 식당에 들른 지난달 19일은 국내에서 미르·K스포츠재단에 대한 의혹이 불거져 나온 시기였다.

독일 슈미텐에서 쫓기듯 빠져나와 도피 생활을 하기 전까지는 최씨 모녀가 남들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고 유럽 생활을 즐긴 것으로 파악된다고 매체는 전했다.

지난 30일 오전 영국 런던에서 극비리에 귀국한 최씨는 31일 오후 3시 검찰에 출석할 예정이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단독] “최태민은 주술가이자 무당… 박근혜와 영적 부부라 말해”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폭로
▶최순실 입국장면… 이번에도 시민이 ‘잡았다’
▶“최순실 덴마크 은신설 진짜였어?” 본 적 있다는 목격자 증언
▶[단독] “최태민, 육 여사 빙의… 朴, 그 모습에 놀라 기절했다”
▶'최순실로 혼란에 빠진 방송' 김주하와 정반대 앵커 영상

박효진 기자 imher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