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추미애 "朴대통령, 최재경 임명은 입맛대로 수사하겠다는 의지"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31일 박근혜 대통령이 '최순실 게이트'와 관련해 우병우 청와대 민정수석을 경질하고 최재경 전 인천지검장을 임명한 데 대해 "입맛대로 (최순실 사태를) 수사하고 끌고 가겠단 의지가 확인된 것이다. 뻔히 보이는 술책"이라고 비판했다.

추 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의원총회를 열고 "어제 박 대통령은 멘토그룹인 친박 7인방 멤버의 조카이자 BBK사건과 박연차사건에서 (정권에) 충성했던 최재경 민정수석을 앉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검찰 출석을 앞두고 있는 최순실 씨에 대해 "최순실은 즉시 체포돼야 한다"며 "이 순간에도 특권 휴가 누리는 최순실은 악마들과 악의 세력과 입을 맞추고 있을 것"이라고 비난했다.

추 대표는 박 대통령에 대해선 "대통령은 국민 앞에 모든 사실을 해명하는 대국민보고대회를 가져야 한다"며 "대통령이 문제의 시발이고 대통령이 문제의 본질이다. 그래서 대통령부터 조사를 해야 한다"고 검찰 수사에 응하라고 압박했다.

그는 정부와 새누리당에 대해선 "최순실 게이트에 협조한 정부, 국정농단을 방조한 여당은 뻔뻔하기조차 하다. 대통령의 유체이탈화법이 이제 여당까지 감염되나 보다"라며 "공범인 집권여당이 이제 와서 상설특검을 뻗대기하거나 입으로만 거국내각 구성을 외치는데 그런 말할 자격조차 없다. 국정 혼란을 운운할 자격조차 없다"고 비난했다.

▶'안동댐 아나콘다' 궁금증 폭발 정체 밝혀졌다 [꿀잼포토]
▶ 콘돔이 코끼리의 생존에 필요한 이유 [꿀잼영상]
▶[단독] “최태민은 주술가이자 무당… 박근혜와 영적 부부라 말해”
▶정아름 “늘품체조 차은택이 요청… 찌라시 역겨워” 폭로
▶최순실 입국장면… 이번에도 시민이 ‘잡았다’
▶“최순실 덴마크 은신설 진짜였어?” 본 적 있다는 목격자 증언
▶[단독] “최태민, 육 여사 빙의… 朴, 그 모습에 놀라 기절했다”
▶'최순실로 혼란에 빠진 방송' 김주하와 정반대 앵커 영상


한장희 기자 jh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