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아웃사이더들의 반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서 트럼프와 샌더스 승리

입력 : 2016-02-10 09:48/수정 : 2016-02-10 14:09
아웃사이더들의 반란, 뉴햄프셔 프라이머리서 트럼프와 샌더스 승리 기사의 사진
아이오와 코커스와 함께 대선 풍향계로 불리는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예비선거)에서 '아웃사이더들의 돌풍'이 거세게 몰아쳤다.

9일(현지시간) 치러진 뉴햄프셔주 프라이머리에서 민주당 버니 샌더스(버몬트) 상원의원과 공화당 도널드 트럼프가 압도적 승리를 거뒀다.

이날 오후 11시45분 현재 개표가 80% 진행된 민주당 예비선거의 경우 샌더스 의원이 60%를 얻어 38%에 그친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를 21% 포인트의 격차로 눌렀다.

역시 80%의 개표가 이뤄진 공화당은 트럼프가 34%를 획득해 16%의 존 케이식 오하이오 주지사를 큰 표차로 따돌리며 승자가 됐다.

이어 3위 자리를 놓고 8일 전 아이오와 코커스(당원대회)에서 승리를 거둔 테드 크루즈(텍사스) 상원의원(11.5%), 젭 부시 전 플로리다 주지사(11.2%), 마르코 루비오(플로리다) 상원의원(10.5%)이 막판 접전 중이다. 다음으로 크리스 크리스티(7%), 칼리 피오리나(4%), 벤 카슨(2%) 순이었다.

샌더스 의원은 승리가 확정된 뒤 지지자들 앞에 서서 "이번 승리는 유권자들이 진짜 변화를 갈망함을 보여주었다"며 "이곳 사람들은 낡은 기성정치권과 기성 경제계에 미국을 맡기기는 너무 늦었다고 말했다"고 말했다.

클린턴 전 장관은 전국적 지지율 우위에 터잡은 대세론이 타격을 입으면서 향후 경선 과정이 험난해질 것으로 관측된다. 특히 득표율 격차가 20%포인트 이상 벌어져 클린턴 후보의 전국적 지지율에도 부정적 영향이 미칠 가능성이 제기된다.

특히 네바다 코커스(20일)와 사우스캐롤라이나 프라이머리(27일), 12개 주가 동시에 실시하는 '슈퍼화요일'(3월1일) 경선을 거치며 압승을 거둬 주도권을 되찾아야 할 절박한 처지에 직면했다는 지적이 나온다.

클린턴 후보는 이날 오후 9시쯤 패배를 공식 인정하며 샌더스 의원에게 "승리를 축하한다"고 밝혔다.이어 지지자들 앞에서는 "모든 주에서 모든 표를 얻기위해 싸울 것"이라고 공언했다.

공화당의 트럼프는 아이오와 코커스에서 크루즈 의원에게 당했던 일격을 단번에 만회하며 다시 돌풍을 점화하는 계기를 마련했다.

더욱이 아이오와 승자인 크루즈 의원을 3위로 멀찍이 따돌리고 아이오와 코커스의 '강한 3위'로 부각됐던 루비오 의원도 큰 폭으로 누름에 따라 향후 레이스에서 이렇다 할 경쟁자가 없는 것 아니냐는 분석마저 나왔다.

트럼프는 이날 가족과 주요 선거운동원들에게 감사를 표하는 자리에서 "미국을 위대하게, 아마도 그 어느 때보다 더 위대하게 만들겠다"며 "중국, 멕시코, 일본이 우리 돈과 일자리를 가져가지 못하도록 하고 아주 크고 강한 군을 만들겠다"고 공약했다.

워싱턴=전석운 특파원 swch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