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노오오오력해도 안 돼” 청년들 비관 담은 게임 ‘확산’ [20대뉴스]

“노오오오력해도 안 돼” 청년들 비관 담은 게임 ‘확산’ [20대뉴스] 기사의 사진

이전이미지다음이미지

열심히 노력해도 몸 눕힐 곳 하나 구할 수 없는 젊은이들의 좌절감이 만만치 않습니다. 좌절 속에서도 희망을 담은 ‘우울한 개구리 KOREA 탈출기(헬조선이라는 표현은 언론에서 쓰기가 힘듭니다·표현조차 통제되는 대한민국이기 때문입니다)’ 게임이 나와 눈길을 끄는데요. “더 이상 슬프지 않아”라는 자조 섞인 개구리의 외침이 커다란 울림으로 다가옵니다.

2명으로 구성된 한 모바일게임 개발팀은 우울한 개구리 캐릭터를 활용해 ‘개구리들’이라는 모바일 게임을 만들어 구글 플레이스토어에 배포했습니다. 우울한 개구리는 미국 만화에서 유래한 대한민국의 우울한 청년들의 대표적 자화상인데요. 국민일보 ‘20대뉴스’에서는 지난해 11월 “한국 남자로 태어난 죄?” 우울한 개구리 ‘공감’ [20대뉴스] 기사로 다룬 바 있습니다.

게임의 내용은 이렇습니다. 가난한 개구리 한 마리가 벤치에 쓸쓸이 앉아있는데요. 개구리는 누군가가 버스 정류장에 버렸을 법한 스타벅스 빈 커피 컵을 앞에 놓고 가여운 표정으로 돈을 구걸합니다.

컵을 클릭할 때마다 돈이 적립이 되는데요. 그 돈으로 옷도 사입을 수 있고 친구도 살 수 있고, 여자친구도 만들고, ‘LOK-rex’와 ‘Curry rice GT' 같은 명품과 슈퍼카도 살 수 있습니다. 돈 벌어 집 사기 힘든 세상이라도 게임에서만큼은 대리만족을 해야겠죠? 텐트나 펜트 하우스도 사서 내 집 장만을 할 수 있습니다.

결국 이 모든 ‘노오오오오오오오오오오력’이 합쳐져 마드리드나 워싱턴 같은 곳으로 이주할 수도 있는데요. 개발자 측은 이를 “탈조선에 성공했다”고 표현했습니다. 이민이 우울한 개구리들의 최종 목표라니… 씁쓸함을 지울 수가 없네요. 그럼에도 게임은 ‘정신 집중하면 화살로 바위 뚫을 수 있다’는 희망을 담고 있어 현실보다도 긍정적입니다.

개발자 측은 “DC인사이드 주갤럼(주식갤러리유저)들의 로망과 인생을 담아낸 게임”이라며 자신들의 게임을 극찬했습니다. 게임 설명에는 “친구 개구리를 채용해 손 까딱하지 않고 돈을 벌어보아요. 친구들과 파티를 벌이고 비트에 맞추어 춤을 춥니다. 뜨거운 돈의 열기를 피버타임으로 경험해보세요”라는 설명을 남겼는데요.

네티즌들은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 게임만 하면 나도 금수저가 될 수 있나” “이 게임도 유명해지면 현질 유도하겠지” “나도 스타벅스 컵 들고 종로 가면 금수저 될 수 있는 거냐… 그럼 무엇이라도 할 수 있다” “현실이 힘드니 ‘거지키우기’ 같은 해학적 게임들이 늘어나는 듯” “개구리의 미세한 움직임은 잘 묘사됐다. 유행에 맞는 기획성도 눈에 띄는 듯” 등의 댓글이 이어졌습니다.

20대뉴스 모아보기



김동우 기자 lov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