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터키서 한국인 10대 실종] 김모군 호텔서 동행자 몰래 사라져… IS 포섭 가능성 촉각

터키의 시리아 접경지역에서 지난 10일 사라진 김모(18)군이 호텔을 나설 때 자신의 짐을 모두 챙겨 나간 것으로 알려지는 등 그의 행적에 의문점이 커지고 있다고 연합뉴스가 18일 보도했다.

연합뉴스는 주터키 한국대사관 등을 인용해 김군이 실종 당일 킬리스 시내의 M호텔에서 가방과 소지품을 챙겨서 동행한 A(45)씨 몰래 호텔을 떠났다고 전했다. 이는 김군이 산책 등을 위해 잠시 호텔을 나선 것이 아님을 말해준다.

또 김군과 A씨가 각각 다른 방을 쓴 게 아니라 같은 방을 사용했는데도 A씨는 김군이 호텔에서 사라진 것을 뒤늦게 알고 사흘 동안 경찰에 신고도 하지 않은 채 혼자서 김군을 찾으러 다녔다고 터키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군과 동행인 A씨는 인천-이스탄불, 이스탄불-가지안테프(킬리스에서 차량으로 1시간 떨어진 공항) 왕복 항공편을 끊었으며, 김군은 8일 밤 킬리스에 도착한 뒤 실종되기까지 A씨와 함께 시내를 돌아다니면서 사진을 찍으며 시간을 보냈다.

특히 김군이 국내에서 이메일로 사귀었다는 ‘핫산’이라는 사람을 킬리스에서 만나기로 한 것으로 추정되는 만큼, 핫산의 신원을 밝혀내는 게 김군의 행적을 찾는 데 관건이다. 그러나 그가 터키인이거나 킬리스 주민인 것으로 단정할 수 없으며, 터키에서 핫산은 흔한 이름이다.

수니파 원리주의 무장단체인 ‘이슬람국가(IS)’는 최근 이메일이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등을 이용해 서방국 젊은이들을 포섭하려 시도하고 있다는 점에서 김군의 행적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는 것이다.

이와 관련, 터키 일간지 밀리예트는 소식통을 인용해 김군이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불법입국했다며 터키 당국이 한국 측으로부터 김군의 컴퓨터에서 IS 조직원과 메시지를 주고받은 점을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대로 김군이 IS에 가담하기 위해 시리아로 넘어갔다면 김군이 다시 터키로 넘어오거나, IS가 김군의 가담을 선전용으로 활용하지 않는 한 이를 확인할 방법은 사실상 없다.

터키 경찰과 관계 당국은 전담팀을 구성해 수사하고 있으나 김군의 실종 8일째인 18일(현지시간)까지 행적을 찾지 못했다. 김군이 종적을 감춘 킬리스시는 면적 15㎢ 정도에 인구 8만5000명 수준인 소도시이다.

터키는 최근 이스탄불에서 IS가 연루된 것으로 의심된 자폭테러가 일어나고 프랑스 파리 인질극 테러범의 동거녀가 터키를 거쳐 시리아로 넘어간 사실이 드러남에 따라 대도시와 국경 지역에서 외국인에 대한 감시와 테러 경계를 강화했다.

터키 당국은 터키 내 IS의 주요 거점의 하나인 가지안테프와 시리아 접경 지역에 있는 호텔들의 투숙객 현황을 면밀히 파악하고 있으며 특히 외국인을 주시하는 것으로 알려져 김군 일행도 도착 때부터 터키 당국의 감시권에 들었을 수 있다.

킬리스와 국경을 맞댄 시리아 북부 지역은 이슬람주의 반군인 이슬람전선과 IS, 알카에다 연계 반군인 알누스라전선 등이 장악한 지역이다.

한편, 실종자의 아버지 김씨는 지난 16일 터키로 입국해 킬리스 경찰서에서 실종 신고와 관련해 진술한 뒤 한국 대사관 직원들과 함께 아들을 찾으러 다녔지만 일단 18일 귀국하기로 했다.

김씨는 가지안테프 공항에서 연합뉴스 특파원과 만나 애타는 표정으로 “아들을 빨리 찾아야 한다”는 말만 되풀이했다.

손병호 기자 bhs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