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기윤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 11월 2일 출범


최근 교계 안팎의 최대 이슈로 떠오른 목회 대물림을 근절하기 위한 기독교 연합단체가 생긴다.

기독교윤리실천운동(기윤실)은 교회개혁실천연대(개혁연대), 바른교회아카데미 등과 함께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를 다음달 2일 출범한다고 30일 밝혔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일부 대형교회에서 담임목사직을 대물림 하면서 개신교에 대한 신뢰도가 추락하는 상황을 가져오고 있다고 판단, 이를 개선하기 위해 조직됐다. 주요 참여 인사로는 김동호 높은뜻연합선교회 목사와 백종국 경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 오세택 두레교회 목사 등이다. 손봉호 고신대 석좌교수를 비롯한 원로들은 고문으로 위촉될 예정이다.

교회세습반대운동연대는 향후 교회세습인식 여론조사와 교회세습 실태조사·단행본 출간, 교회세습반대 서명 운동, 교회정관 개정 운동, 세습방지법 입법 운동 등을 벌일 계획이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