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세계교회 점잇기

다빈치 ‘최후의 만찬’에 참예하는 순례객 줄이어
올해는 르네상스의 거장 레오나르도 다빈치(1452~1519) 서거 500주년이었다. 그는 프랑스에서 말년을 지내고 묻혔지만, 생애 가장 활발한 창작 활동을 했던 곳은 이탈리아 밀라노였다. 밀라노는 그의 삶과 작품을 기념하는 ‘밀라
2019-12-20 17:51

시리아 내 쿠르드족 10명 중 1명은 크리스천이다
터키가 지난달 9일(현지시간) 국경을 맞대고 있는 북동부 시리아를 침공했다. 작전명은 ‘평화의 샘’.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미군 철수 명령을 내린 지 3일 만에 벌어진 일이다. 터키와 시리아가 대치 중인 이 지역에는 미군이
2019-11-15 19:39

“브렉시트 입장 달라도 서로를 존중하자”
2016년 6월 23일 영국은 국민투표로 유럽연합(EU) 탈퇴를 결정했다. 예외적으로 높은 참여율(72.2%)을 보인 가운데 투표자 51.9%가 동의하고 48.1%가 반대했다. 전 세계가 투표 결과에 놀랐지만, 당사자인 영국에도 뜻밖의 결과
2019-10-11 17:42

‘위기의 지구’… 교회가 새로운 도전 나선다
올여름 유럽은 기상관측 기록을 깨는 된더위를 겪으며 지구온난화가 더는 기후변화가 아닌 위기임을 통감했다. 지난 18일(현지시간) 아이슬란드에서는 ‘빙하 장례식’이 있었다. 해발 1998m 오크 화산을 덮고 있던 700년 된 빙
2019-08-30 19:42

한·일 크리스천 하나돼 평화의 길 찾기 온힘
뉴욕타임스는 지난 15일(현지시간) “일본의 아베 신조 총리가 G20 오사카 정상회의에서 ‘자유 개방 경제는 세계 평화와 번영의 기반’이라 하고 이틀 뒤엔 한국으로 수출하는 반도체 소재에 대한 제재를 발표하며 그 이유로 국
2019-07-26 17:15

침묵깨고 들고 일어나 72시간 릴레이 기도회 ‘주님을 찬양합니다’ 울려퍼져
범죄인 인도 조례 개정안(송환법)을 두고 홍콩에서 대규모 시위가 이어졌다. 지난 9일 100만(경찰 추산 24만) 홍콩시민은 거리로 나와 송환법 개정에 대한 거센 반대를 표현했다. 홍콩 인구가 750만명임을 고려하면 대단한 숫자다
2019-06-28 18:45

미국 시민권 취득 못해 불법체류자로 내몰리는 한인 해외입양인 2만명
보건복지부는 지난 11일 제14회 입양의 날에 맞춰 2018년 입양 통계를 발표했다. 국내외로 681명이 입양됐다. 국외입양은 303명(전체 입양의 44.5%)이었고, 이들 가운데 미국으로의 입양이 188명(62%)으로 절반을 훌쩍 넘겼다. 보
2019-05-24 18:12

예수와 전도 발자취 따라 여러갈래 고행의 대장정 엠마오 가는 두 제자 되다
다음은 예수께서 십자가에 매달려 죽임을 당한 이후의 이야기다. 예수는 부활해 막달라 마리아에게, 그다음엔 길을 가던 두 제자 앞에 나타나셨다. 이들이 다른 제자들에게 가서 부활하신 예수를 만났다고 전했지만 아무도 믿
2019-04-26 19:24

유대 역법 따르던 부활절 로마법에 맞춰 날짜 합의… 기독교, 국교화 계기 마련
콘스탄티누스는 주후 306년 34세에 군주 자리에 올라 65세로 죽을 때까지 로마제국의 황제로 군림했다. 콘스탄티누스는 기독교에 호의적이었다. 밀라노 칙령(313년)으로 예수를 그리스도라 고백하고 예배드리는 신도는 로마의 박해
2019-03-29 18:56

‘학교서 말씀 가르치자’ 성경수업 입법화 논란… 트럼프 “Great!” 응원
미국은 1787년 헌법 제정 후 10가지 조항을 추가해 1791년 첫 번째 개헌을 했다. 이때 추가된 부분이 시민의 권리에 관련된 내용이라 권리장전(Bill of Rights)이라 부르는데, 이 수정헌법 제1조가 종교·언론·출판의 자유, 집회·
2019-02-22 18:20

미 '흑인 역사의 달'에 살펴보는 흑인 종교지형
매년 2월을 미국은 ‘흑인 역사의 달’로 지낸다. 미국뿐 아니라 캐나다, 영국, 아일랜드, 네덜란드, 독일에도 흑인 역사의 달이 있다. 흑인에 대한 인종차별을 반성하는 차원에서 역사를 알리고 익히며, 흑인의 다양한 문화유산을
2019-02-04 08:56

누구를 위해 종은 울리나
지난 12월 11일(현지시간) 필리핀 발랑기가에 있는 산 로렌조 데 마티르 교회(가톨릭)는 100여 년 전에 미군이 빼앗아 간 종 세 개를 돌려받았다. 송환기념식에는 에네스토 두테르테 대통령까지 참석해서 기념사를 했다. 발랑기가에
2018-12-31 15:18

‘지극히 보잘것없는 사람 하나에게’ 환대를 얼마큼 어디까지?
네덜란드 헤이그에 있는 베델교회에서 난민 가족을 위해 릴레이 예배가 진행되고 있다는 소식이 지난주 널리 전해졌다. 언제 강제추방을 당할지 모르는 아르메니안 가족이 베델교회에 도음을 청했다. 이에 교회는 공공기관이 종교예
2018-12-06 17:31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