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  칼럼

[김국애 원장의 미용 에세이] 사냥꾼 맹사도
아저씨 별명은 사냥꾼이었다. 본명은 맹사도 아저씨, 늘 총을 메고 다녔다. 그는 종종 죽은 노루를 리어카에 싣고 와서 동네 어른들에게 노루 피를 팔았다. 그날도 아저씨는 노루를 잡았다면서 우리 아버지께 건강에 최고의
2022-11-29 17:01

[시온의 소리] 잊지 않아야 잊을 수 있다
이태원 참사가 난 지 꼭 한 달이 지났다. 예상에서 한 치도 벗어나지 않는 진부하고 지루한 ‘수습’이 진행되고 있다. 당국자들은 책임을 면하기 위해 변명하고, 정권은 불똥이 자신들에게 튈까 방어하고, 어떤 이들은 대중적 분
2022-11-29 03:03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