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전체

[한마당] 830 기수론
1971년 야당인 신민당의 김영삼 의원이 대선 후보 경선에 나서면서 ‘40대 기수론’을 내걸었다. 신민당의 노쇠한 정치인들로는 젊은 쿠데타 세력을 상대로 정권교체를 하기 어렵다는 명분이었다. 2000년 16대 총선을 앞두고선 ‘
2024-04-18 04:10

[내일을 열며] 한국詩라는 경이
요즘 시대에 누가 시를 읽느냐고 하겠지만 한국은 1년에 수십만 권의 시집이 출판되는 나라다. 문학과지성사는 새 시집, 선집, 기존 시집 중쇄와 리뉴얼 등을 합해 한 해 평균 20만∼22만부의 시집을 출간하고 있다고 밝혔다. 창
2024-04-18 04:08

[데스크시각] 상속세의 불편한 진실
사촌이 땅을 사면 배가 아프다. 사촌이 그럴진대 피 한 방울 안 섞인 부자들이 자기 자식에게 재산을 물려줄 때 내는 세금을 깎아줘야 한다는 주장은 한국 사회에서 받아들이기가 쉽지 않다. 그러나 수십 년 동안 재산을 불리며
2024-04-18 04:08

[여의도포럼] 무분별한 조세감면 정비할 때다
비과세, 소득·세액 공제 등 해마다 가파르게 증가 올해 국세 16%·77조 달해 한번 생기면 좀체 못 없애고 일몰제도 유명무실 국회·언론 감시에서도 벗어나 조세감면 최대한 줄여서 '넓은 세원, 낮은 세율'로 초저출
2024-04-18 04:06

[민태원의 메디컬 인사이드] 대마 맛 액상 전자담배 이대로 괜찮나
‘대한민국이 허락한 유일무이한 대마초.’ 단순 소지는 물론 흡연·거래·재배 모두 불법인 대마초를 해외도 아닌 대한민국이 허가했다니. 깜짝 놀랄 일이다. 그런데 이런 황당한 내용이 대마 맛·향을 표방한 액상 전자담배
2024-04-18 04:05

[기고] K농업, 더불어 행복해지는 힘
지구를 공유하는 모든 생명체는 저마다 소중한 가치를 품고 서로를 지탱하고 있다. 그래서 어느 한 지점에 발생한 미세한 균열이 우리 삶을 통째로 무너뜨리는 위기로 다가오기도 한다. 거대한 발자국과 먹성으로 초원을 만들어주
2024-04-18 04:02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