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니언  >  칼럼  >  전체

[한마당] 운동복 성차별
‘남성의 스포츠, 여성의 환호 갈채’라는 1896년 제1회 아테네 대회 구호에서 볼 수 있듯 올림픽은 태생 자체가 남성 중심의 스포츠 제전이었다. 쿠베르탱 남작의 근대 올림픽 창시가 프랑스가 프로이센과의 전쟁에서 패한 게 군
2024-04-16 04:10

[경제시평] 이제는 경제를 살펴야 할 때
초봄을 뜨겁게 달구었던 총선이 끝났다. 승자는 여전히 기쁨에 들떠 있고 패자는 아쉬움을 삼키고 있을 것이다. 그러나 이제는 여야 모두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본연의 역할로 돌아가야 할 시간이다. 아직 한 달여의 임기가
2024-04-16 04:07

[국민논단] 한풀이 정치, 그 치명적 유혹
복수심에 기반한 혐오적 말과 극단적 편향, 한번 맛 들이면 단맛 중독처럼 못 벗어나 더 강한 자극 원하는 악순환 유권자는 무감각해지거나 혐오 빠져 신뢰 상실 사회로 퇴행 정치 대신 문제 바로잡는 전환적 정치를
2024-04-16 04:06

[돋을새김] 민심은 경제를 심판했다
꽤 다급한 상황이었다. 절치부심하다 적의 수도인 팽성을 점령하며 반격에 성공했지만, 고작 3만명 군사에 역습을 당해 56만명에 이르는 대군이 괴멸 수준에 이르렀다. 유방(劉邦)은 가족까지 버리고 도주할 정도였다. 한나라 군
2024-04-16 04:05

[기고] 가장 완벽한 탄소저장고, 나무
주말, 집 근처 대모산을 찾아 벚꽃의 끝물을 봤다. 소중한 사람들과 함께 아름답게 날리는 벚꽃 비를 보러온 시민들이 제법 많았는데 그중 정다워 보이는 젊은 가족이 내게 사진 한 장 찍어줄 수 있느냐고 물었다. 휴대폰을 받아
2024-04-16 04:05

[전승민의 사이언스&테크놀로지] 핵폐기물, 연료로 재활용… 신개념 원전 ‘고속로’ 실용화 단계
몇 번이고 재처리해 전기 생산 폐기물 양·보관기간 크게 줄어 대기압서 운전… 사고 위험 예방 ‘핵연료 재활용 기술’ 개발 경쟁 2011년 3월 11일 일본에서 일어난 ‘후쿠시마 원자력발전소 사고’는 13년이 지난 지금까
2024-04-16 04:05

[시론] ‘정치의 사법화’ 더 격화될까 두렵다
총선 한 달 전 ‘비명횡사’ 공천 파동으로 죽어가던 민주당의 이재명 대표를 살려준 사람은 다름 아닌 윤석열 대통령이다. 지난 3월 3일 “3년은 너무 길다”며 창당한 조국혁신당이 ‘정권 심판론’에 불을 붙였다. 10일 이종섭
2024-04-16 04:02
제목만보기
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