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선하신 하나님은 악과도 합력하여 선을 이뤄내”
A: 세계 도처에 재난이 끊이지 않고 수많은 인명피해가 발생하고 있다. 무신론자들은 악의 존재를 거론하며 신의 존재를 부정하지만 애초에 신을 믿지 않으면서 신에게 책임을 묻는 것은 자가당착의 오류다. 진화론자는 태풍과 지
2023-03-16 03:05

탈북청소년 학생들 “받은 감사를 튀르키예로”… 쌈짓돈·장학금 모아 쾌척
튀르키예 지진 피해자를 위해 탈북 학생들이 마음을 모았다. 탈북청소년 대안학교인 여명학교(교장 조명숙)는 15일 재학생과 졸업생이 모은 후원금 500만원을 서울 중구 튀르키예대사관에 전달했다. 여명학교 재학생과 졸업생
2023-03-16 03:04

[역경의 열매] 원응두 (6) 뒤늦게 현역 입대했지만 몸 약해 1년 넘게 병원 신세
1956년 6월 6일은 잊을 수 없는 날이다. 대한민국 역사상 첫 현충기념일(현충일)에 국민의 3대 의무인 국방의 의무를 다하기 위해 입대를 결심한 날이기 때문이다. 건강이 완전히 회복되지 않은 상태에서 징집통지서를 받았지만
2023-03-16 03:04

[시온의 소리] 교회 안에 피어나는 곰팡이
부패한 교회를 개혁하려고 일어선 종교개혁 진영은 엉뚱한 복병을 만나게 됩니다. 개혁자들의 구호인 ‘복음의 자유’를 빌미로 내부에서 곰팡이가 피기 시작했기 때문입니다. 개혁자들은 복음의 자유와 값없는 은혜를 외쳤지만
2023-03-16 03:03

[오늘의 QT] 기도의 힘
그러므로 너희 죄를 서로 고백하며 병이 낫기를 위하여 서로 기도하라 의인의 간구는 역사하는 힘이 큼이니라.(약 5:16) Therefore confess your sins to each other and pray for each other so that you may be healed. The
2023-03-16 03:03

[겨자씨] 좋은 표현
길을 걷던 중이었습니다. 제가 길을 건너려 하자 자동차가 멈춰 서길래 먼저 지나가라고 했습니다. 그랬더니 운전자도 먼저 지나가라고 손짓했습니다. 감사한 마음으로 꾸벅 인사하며 건너려는데 운전자도 웃으며 인사를 건넸습니
2023-03-16 03:03

“겉과 속 다른 위선자 때문에 기독교 신앙 의심한다”
미국의 무신론자 10명 중 4명은 기독교 신앙을 의심하는 이유로 ‘종교인의 위선’을 꼽은 것으로 나타났다. 비종교인이 보기에 겉과 속이 다른 신앙의 행태를 두고 기독교인답지 않다고 여기고 있는 것이다. 15일 미국 기독교
2023-03-16 03:02
“교회 가려면 개인정보 싹 적어라”… 中 허난성, 종교 앱 등록 강요
인구 1억명에 달하는 중국 허난성이 교회 등 종교 시설에서 예배를 드리는 신자들에게 개인정보를 받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를 위해 특정 애플리케이션(앱)을 사용토록 하는 등 신앙활동에 대한 통제를 한층 강화하면서 논란이
2023-03-16 03:02

[단독] 공식 등록 안된 대학가 동아리 활동 중단… 위장 교회는 간판 떼어내 흔적 지우기 나선 JMS 동아리·교회… 꼭꼭 숨는다
기독교복음선교회(JMS)의 위장 동아리 상당수는 학교나 학생기구 등에 공식 등록을 하지 않은 것으로 파악됐다. 또 기독교를 내세운 종교 모임을 표방하고 있으며 현재 퇴출됐거나 활동이 불분명한 곳이 대부분이었다. JMS 유관
2023-03-16 03:01

부동산 매입→포교 거점 확보… 젊은층 공략 교세 불려
한국교회 주요 교단들이 이단으로 규정한 하나님의교회 세계복음선교협회(옛 안상홍증인회)는 대대적인 교세 확장으로 정통교회들을 위협하고 있다. 이들은 주요 지역 부지 매입과 젊은층에 대한 공격적인 포교 등으로 교세를 불
2023-03-16 03:01

수장 바뀌니 한교총- 한기총 통합 논의 ‘모락모락’
정서영 목사가 최근 한국기독교총연합회(한기총) 대표회장에 오르면서 한국교회총연합(한교총·대표회장 이영훈 목사)과의 통합 논의가 재개되는 것 아니냐는 기대감이 피어오르고 있다. 정 목사와 이영훈 목사는 6년 전인 201
2023-03-16 03:01

정규 2위 싸움·PO, 관건은 메타 적응?
정규 리그 9주 차를 맞은 15일부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에 13.5 패치가 적용됐다. 최근 연속으로 큰 업데이트가 이뤄지고 있어 선수들의 메타 적응력이 정규 리그 막바지와 곧 시작될 플레이오프의
2023-03-16 00:33

최우범 “오늘처럼 하면 누굴 만나도 못 이겨”
브리온 최우범 감독이 선수들의 부족한 의사소통을 두고 “화도 나고 답답하다”고 지적했다. 브리온은 15일 서울 종로구 LCK 아레나에서 열린 2023 ‘LoL 챔피언스 코리아(LCK)’ 스프링 시즌 정규 리그 9주 차 경기에서 리
2023-03-16 00:07

[포토] 물에 잠긴 美 캘리포니아 셀프세탁소
미국 캘리포니아주 몬터레이 카운티에서 셀프세탁소를 운영하는 부부가 14일(현지시간) 침수된 세탁기에서 동전을 회수하고 있다. 이날 캘리포니아 일대에 쏟아진 폭풍우로 약 30만 가구에 전기 공급이 중단됐다. 돌발 홍수와 산
2023-03-16 00:04

미·중 보호장벽 높이는데… “한국차도 자국우선주의 허하라”
오는 31일 개최되는 ‘서울모빌리티쇼’의 원래 이름은 ‘서울모터쇼’였다. 쌍용자동차가 사명을 KG모빌리티로 바꾸는 배경엔 이름에서 ‘자동차’를 빼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고 한다. 기아자동차가 2년 전 ‘기아’가 된 것
2023-03-16 00:04

신현준 “‘장군의 아들’ 이후 30년, 여전히 액션 연기 갈증”
영화 ‘장군의 아들’(1991)의 하야시, ‘은행나무 침대’(1996)의 황장군, ‘맨발의 기봉이’(2006)의 엄기봉, 드라마 ‘천국의 계단’(2003)의 한태화까지 신현준은 지난 30여년 간 여러 ‘인생 캐릭터’들을 만났다. 50대 중
2023-03-16 00:03

처음 들켰을 때가 골든타임인데… “마약 치료 받을 곳이 없어요”
미국 유학 시절 마약에 손댄 A군(15)은 부모에게 투약 사실을 들킨 뒤 곧장 한국으로 보내져 병원에 입원했다. 그는 석 달 동안 치료를 받았지만 자신을 중독자라 여기지 않았다. 병원 관계자에게 “퇴원하면 (대마를) 다시 하겠
2023-03-16 00:03

“아이가 저희집 개 때문에 실명 위기래요” [사연뉴스]
최근 몇 년 새 개물림 사건이 빈번하게 발생하자 농림축산부는 지난해 동물보호법 시행령 시행 규칙을 개정했습니다. 반려동물 소유자 준수사항이 강화되면서 반려견과 외출할 때는 이동장치뿐 아니라 동물이 탈출할 수 없도록 잠
2023-03-16 00:02

“마약범·폭행범” 전두환 손자가 ‘가족 범죄’ 폭로한 이유
고(故) 전두환 전 대통령의 손자 전우원(27)씨가 돌연 아버지 전재용(59)씨와 일가, 지인 등을 싸잡아 비난하는 폭로성 글을 연이어 올리고 있다. 미국에 체류 중인 전씨는 15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사실만을 밝힌다”고
2023-03-16 00:02

7년 군림 세렝게티 ‘사자 왕’ 떠났다…젊은 사자에 당해
7년간 ‘사자 왕’으로 군림하던 ‘밥 주니어’가 최근 젊은 사자들 공격을 받아 숨졌다. 아프리카 세렝게티 초원을 주름잡던 ‘라이언 킹’ 시대도 막을 내렸다는 평가가 나온다. 영국 BBC방송은 15일(현지시간) 라이언 킹
2023-03-16 00:02
제목만보기
1 2 3 4 5 6 7 8 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