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K수식어 안 지겹나” 외신 질문…RM의 ‘우문현답’

스페인 현지 언론과의 인터뷰 공개
K수식어 질문에 “그건 프리미엄 라벨” 답변
재치있는 답변 화제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 연합뉴스

그룹 방탄소년단(BTS) 리더 RM(본명 김남준)이 외신과의 인터뷰에서 K팝에 대한 자부심을 나타냈다. 특히 외신 기자가 K팝 등 한국 콘텐츠를 상징하는 ‘K’ 수식어가 지겹냐는 질문을 하자 “그건 프리미엄 라벨”이라고 재치있게 대답했다.

스페인 매체 엘파이스는 지난 12일(현지시간) BTS 리더 RM과의 인터뷰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인터뷰는 K팝의 성공과 한국의 역사, RM의 예술품 수집 등을 주제로 진행됐다. RM은 최근 발매한 솔로 앨범 ‘Indigo’를 홍보하기 위해 스페인을 방문했다.

RM은 “‘K’ 수식어가 지겹나”라는 외신 기자의 질문을 받았다. 이에 RM은 “스포티파이(음원 스트리밍 서비스)가 우리 모두를 K팝이라고 부르는 것에 질릴 수도 있지만, 그건 프리미엄 라벨”이라며 “우리 조상들이 싸워 쟁취하려고 노력했던 품질보증과 같은 것”이라는 재치있는 답변을 내놨다.

‘K팝의 눈부신 성공이 아티스트를 비인간화한다고 생각하나’라는 질문에도 RM은 여유 있는 답변을 이어갔다. RM은 “개인을 위한 시간은 많지 않지만, 그것이 K팝을 빛나게 한다. 20대부터 30대까지 저희는 BTS에 모든 에너지와 시간을 투자했다”고 답변했다.

‘젊음에 대한 숭배나 완벽주의, K팝에 대한 과도한 집착 등은 한국의 문화적 특성인가’라는 질문도 이어졌다. 역시 RM은 “한국은 침략당하고 황폐해지고, 둘로 나누어진 나라다. 70년 전만 해도 아무것도 없었다. 우리는 IMF와 유엔으로부터 도움을 받아야 했다”며 “그런데 지금은 전 세계가 한국을 주목하고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서양 사람들은 이해하지 못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런 질문을 제기하는 외신 기자에게 RM은 “당신은 수세기에 걸쳐 식민지를 만들어 온 프랑스나 영국과 같은 나라에 살면서 ‘스스로 너무 부담을 많이 주고 있다. 한국에서의 삶은 너무 스트레스가 많은 것 아닌가’라고 말한다”면서 “그건 K팝을 매력적으로 만드는 일부다. 물론 그림자가 있긴 하지만 빠르고 강하게 일어나는 모든 일에는 부작용이 있다”고 말했다.

RM의 이 같은 현지 인터뷰 내용이 알려지면서 BTS 팬들과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인상적인 인터뷰 내용이라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특히 “그의 역사 인식이 정말 감동적” “그야말로 우문현답”이라는 등의 반응이 나오고 있다.

김판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