갤럭시 AI 생태계 확장… 링으로 24시간 건강 체크하고 워치로 심혈관질환 측정

삼성전자가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 링’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를 처음 공개했다. 사진 왼쪽부터 갤럭시 링,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 신제품 모습. 삼성전자 제공

삼성전자가 헬스케어 기능에 초점을 맞춘 반지 형태의 새로운 폼팩터(외형)를 공개하고 갤럭시 워치 신제품을 출시했다.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웨어러블(착용형) 생태계를 확장해 건강 관리 솔루션을 강화한다는 방침이다.

삼성전자는 10일(현지시간) 프랑스 파리에서 ‘갤럭시 언팩 2024’ 행사를 개최하고 갤럭시 AI를 웨어러블 제품으로 확장해 건강 관리 솔루션을 제공하는 ‘갤럭시 링’, ‘갤럭시 워치7’, ‘갤럭시 워치 울트라’를 공개했다.

갤럭시 링은 사용자의 건강 관리 상태를 밀착 관리하기 위해 오랜 시간 착용해도 불편하지 않은 형태로 고안됐다. 매일 착용하는 반지의 특성상 스크래치가 발생할 수 있어 외관을 오목하게 만들고 티타늄 5등급 마감 처리를 거쳤다. 그간 헬스케어 웨어러블 제품의 배터리 수명이 짧아 불편함이 있던 것을 감안해 최대 7일 동안 사용 가능하도록 개발했다.

이 제품의 핵심 기능은 AI를 통한 맞춤형 개인 건강 관리다. 사용자는 매일 아침 일어나 지난 밤의 수면 점수와 수면 중 움직임, 잠들기까지 걸린 시간, 수면 중 심박수와 호흡수 등 여러 건강 지표를 확인할 수 있다. 수면, 활동, 수면 중 심박수 및 심박 변이도 등을 바탕으로 산출되는 ‘에너지 점수’는 사용자의 건강 상태에 따라 변화되는 점수를 매일 제공한다.

일상 활동에 대한 모니터링도 지원한다. 심박수 알림 기능은 사용자의 심박수가 너무 높거나 낮으면 이를 즉각적으로 알려준다. ‘자동 운동 감지’ 기능은 사용자가 걷거나 달리기를 하면 자동으로 운동 진행 상황을 측정하고 ‘활동 안 한 시간 알림’ 기능은 사용자가 오랫동안 움직이지 않았을 때 목표 달성을 위한 동기를 부여한다.

갤럭시 링이 착용감을 바탕으로 상시 모니터링의 장점이 있다면 갤럭시 워치는 건강 관리를 위한 최첨단 기술의 집합체다. 갤럭시 워치 울트라와 갤럭시 워치7은 시리즈 중 최초로 ‘최종당화산물 지표’ 측정이 가능하다. 최종당화산물은 사용자의 생물학적 노화와 심혈관 질환과 관련이 있다. 새 워치 제품들은 센서를 통해 피부에 축적된 최종당화산물을 측정해 사용자가 건강 상태를 종합적으로 파악하게 돕는다.

여기에 한국 식품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 승인을 받은 ‘수면 무호흡 기능’을 워치 시리즈 최초로 탑재했다. 수면 무호흡은 기도가 좁아져 수면 중 숨이 막혀 호흡이 멈추는 현상이다. 사용자 스스로 몰랐던 수면 무호흡 증상을 진단해 이에 따른 악영향에 대처할 수 있다.

삼성전자는 웨어러블 생태계를 확장시켜 종합적인 건강 관리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전략이다. 노태문 삼성전자 MX사업부장(사장)은 “최신 갤럭시 웨어러블 제품은 삼성전자의 최첨단 헬스 기술과 혁신에 갤럭시 AI가 더해져 더욱 건강한 일상을 지원한다”며 “사용자는 한 차원 높은 의미 있는 인사이트를 제공받고 완전히 새로워진 건강 관리를 경험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파리=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