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여사 문자 무시’ 공세에 韓 “尹, 사과 필요 없다고 했다”

與 당권 주자들 첫 TV토론 격돌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에 출마한 당대표 후보들이 9일 서울 중구 TV조선 스튜디오에서 열린 첫 TV토론에서 ‘김건희 여사가 (명품가방 수수 의혹에 대해) 사과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다?’라는 질문에 모두 ‘○’ 팻말을 들고 있다. 왼쪽부터 나경원·윤상현·원희룡·한동훈 후보. 국민의힘 유튜브 캡처

국민의힘 7·23 전당대회 당대표 경선에 출마한 후보들이 9일 열린 첫 TV토론에서 격돌했다. ‘김건희 여사 문자 무시’ 논란과 총선 패배 책임론이 최대 쟁점이었다. 나경원·윤상현 후보는 한동훈 후보가 사과 의사를 밝힌 김 여사 문자를 ‘읽씹’(읽고 무시)했다는 논란을 파고 들었다. 공방 과정에서 한 후보는 “윤석열 대통령과 김 여사 이슈에 관해 논의가 있었다”며 “대통령은 사과가 필요 없다고 했다”는 언급도 했다. 맨 선두에서 한 후보를 공격해 왔던 원 후보는 상대적으로 ‘로키’를 유지했다.

나 후보는 “공적·사적을 떠나서 당사자(김 여사) 의사가 제일 중요한데 당사자 얘기를 듣지 않고 소통을 단절하는 것은 정치적으로 미숙한 판단”이라고 비판했다. 윤 후보는 한 후보와 대통령 부부의 인간적 관계를 거론하면서 “이건 당무 이전에 인간의 감수성에 대한 문제”라며 “정치라는 것이 항상 공과 사를 구분하는 게 아니다. 그건 공무원식 발상”이라고 공세를 폈다.

한 후보는 “여사가 사과할 의사가 없다는 것을 제가 정확하게 알고 있었기 때문에 이 문제를 사적으로 논의하는 게 부적절하다고 생각했다”며 “오히려 국민들 보시기에 공적 문제가 막후에서 개인적 소통으로 해결되는 것 아닌가 하는 우려를 가지실 수 있을 것”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김 여사는 (대통령의 지난 2월) KBS 대담 때도 사과를 안 했고, 지금까지 사과를 안 하고 있다”며 “사과할 의사가 있다면 저한테 허락받을 문제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또 “당시 세 분은 뭐하셨나. 사과가 필요하다고 판단했다면 행동했어야 한다”고 받아쳤다.

다만 후보들은 ‘김 여사가 명품백 수수 의혹에 대해 대국민 사과를 했다면 총선 결과가 달라졌을 것’이라는 데 모두 공감한다는 뜻을 밝혔다. 후보들은 정치 현안에 대해 각자의 입장을 ‘O·X’ 팻말을 들어 표시하는 코너에서 해당 질문이 나오자 전원 ‘O’ 팻말을 들었다. ‘정권 재창출을 위해 윤 대통령과 차별화해야 한다’는 질문에는 나·한 후보가 ‘X’, 윤·원 후보는 ‘O’라고 답했다.

‘여사 문자’ 공방에서 한 후보 저격수 역할을 했던 원 후보는 이날은 말을 아꼈다. 오히려 한 후보가 ‘친인척 공천 개입’ 의혹을 제기한 원 후보를 향해 “어떤 가족이, 어떤 공천에 개입했다는 것이냐”고 따져 물었다. 원 후보는 “당 선거관리위원회가 전당대회 다툼을 중단하고 정책과 비전에 대해 경쟁을 시작해달라고 했기 때문에 관련 언급은 중단하겠다”고 답했다. 그러자 한 후보는 “원 후보의 거짓말로 200개 이상 기사가 난 다음 답변을 안 하겠다? 국민이 허탈하게 생각할 것”이라며 “이게 구태정치”라고 쏘아붙였다.

한 후보는 자신을 겨눈 총선 책임론에 대해선 “(제가) 전국에 다닐 때 왜 세 분은 (지원유세를) 안 했나”라며 반론을 폈다. 나머지 후보들은 “책임을 뒤집어 씌운다” “(패배) 책임진다는 분이 하실 말씀이 아니다” 등으로 대응했다.

정우진 이강민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