곡소리 나는 오피스빌딩… 거래량 바닥에 공실률도 최고

“고금리·매물 증가로 거래량 하락”
경기 인천 부진, 공장·창고 거래↓


서울 ‘상업용 부동산’ 시장에 냉기가 돌고 있다. 서울 아파트값 상승에 따른 주택시장 온기가 확산하는 것과 대조적인 모습이다. 서울 오피스빌딩 거래량은 15개월 만에 가장 낮은 수치를 기록했고, 공실률은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기록했다.

부동산플래닛은 9일 ‘서울시 오피스 매매시장 동향 보고서’에서 지난 5월 오피스빌딩 매매 건수가 5건에 그쳤다고 밝혔다. 지난해 2월(2건) 이후 15개월 만에 가장 적은 건수다. 전월인 4월과 비교하면 매매 건수는 3건(37.5%) 줄었고, 거래금액도 2940억원에서 2658억원으로 282억원(9.6%) 줄어들었다.

권역별로는 종로구·중구가 포함된 도심업무지구(CBD)에서 3개월 연속 1건도 거래가 없었다. 영등포구·마포구가 속한 여의도업무지구(YBD)에서도 5월 거래가 전무했다. 다만 강남구·서초구 등 강남업무지구(GBD)에서는 4, 5월 각 3건씩 거래됐다.

오피스빌딩의 공실도 늘어나 10개월 만에 최고치를 찍었다. 지난 5월 서울의 오피스빌딩 공실률은 2.51%로 지난해 7월(2.53%) 가장 높았다. 4월보다는 0.17%포인트 올랐다. 공실률은 부동산플래닛 방문 조사와 부동산관리회사의 임대 안내문 등을 통해 파악한 수치다.


상업용 부동산 하락세는 사무실(집합) 거래량·거래액에서도 나타난다. 지난 5월 서울의 사무실 거래량은 올해 최저치인 72건으로 전월(98건) 대비 26.5% 감소했다. 거래금액도 전월(647억원)보다 64.5% 줄어든 230억원에 그쳤다.

정수민 부동산플래닛 대표는 “기준금리 인하를 염두에 둔 기업과 개인들의 관망세가 이어지고 있고, 이 흐름에서 매매 완료 시기를 유리하게 가져가려는 심리도 있다”며 “시장의 매물 증가 등 여러 요인도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거래량이 하락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이런 가운데 공장·창고 거래도 뚝 떨어지며 상업용 부동산 하락세를 면치 못했다. 알스퀘어가 국토교통부 실거래가를 분석한 결과, 지난 5월 전국 공장·창고 거래(7월 1일 기준)는 501건, 거래액은 1조2067억원으로 집계됐다. 거래 건수와 거래액은 전월보다 각각 11.5%, 19.7% 줄어들었다.

국내 최대 시장인 경기·인천 지역 부진이 거래액 감소에 영향을 끼쳤다. 경기지역 공장·창고 거래 건수는 124건으로, 전월 대비 17.9% 줄었고, 인천은 17건 매매되며 41.4% 줄었다.

업계 한 관계자는 “올해 초에는 금리 인하에 대한 기대감이 있었는데 점차 ‘당분간 쉽지 않겠구나’라는 것을 인지하고 상업용 부동산 시장 분위기로도 반영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