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당직 끝낸 뒤 수술집도 되풀이… 신규 환자 못 받는 점 양해를”

[인터뷰] 곽호신 국립암센터 전문의 비대위원장

곽호신 국립암센터 전문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이 9일 경기도 고양 국립암센터 사무실에서 진행된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국립암센터가 신규 환자를 축소하기로 한 배경을 설명하고 있다. 곽 위원장은 “국가 암 환자 진료 체계의 붕괴를 막기 위해 전문의를 더 뽑을 수 있도록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국립암센터가 ‘신규 환자 축소’를 선언했다. 보건복지부 산하 의료기관으로선 처음이다. 의·정 갈등 5개월 차에 접어들면서 비상진료체계 중심에 선 공공의료기관에도 비상등이 켜졌다.

곽호신 국립암센터 전문의 비상대책위원회 위원장(특수암센터 신경종양학과 교수)은 9일 국민일보와 만나 “암센터는 기존 환자에 진료 역량을 쏟기에도 부족한 지경에 이르렀다”며 “투표 결과 기존 암 환자의 안전한 진료를 위해서 신규 환자 진료를 축소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임상 의사(146명) 중 76.6%(112명)가 투표에 참여했고, 이 중 86.6%(97명)가 진료 축소에 동의했다. 이미 일부 의사가 진료 환자 수를 줄이고 있지만, 더 버티기 어려워 공개적으로 신규 환자 중단을 선언하겠다는 것이다.

곽 위원장은 당장 기존 환자 피해로 이어질 수 있는 상황이어서 불가피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그도 전날 오후 4시쯤 척수신경에 종양이 전이된 중증 암 환자를 수술하는 과정에서 중환자실의 입원 환자가 호흡 곤란을 호소한다는 연락을 받았다고 한다. 곽 위원장은 “수술 도중에 환자 출혈이 발생해 나가 볼 수도 없었다”며 “자칫 큰일이 날뻔했던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정부는 의사 집단행동 사태 이후 국립암센터 병상을 최대치로 가동하는 등 비상진료체계를 운영해 왔다. 하지만 당장 국립암센터가 신규 환자 외래 진료를 축소하면 암 진단을 받은 환자들이 갈 수 있는 병원은 더 줄어들게 된다. 지난 2월 이후 대부분 상급종합병원에서 신규 외래 접수가 중단된 상황이기 때문이다. 정부는 국립암센터 외에도 ‘빅5’ 병원과의 핫라인을 구축해 암 환자가 적시에 치료를 받을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계획이지만, 사태가 장기화할 경우 환자들이 피해를 볼 수밖에 없다.

특히 국립암센터는 의료 전달체계상 2차 병원이지만, 암 환자들 사이에선 고난도 암 진료·연구에 특화된 ‘4차 병원’으로 불린다. 1차 의료기관에서 암 진단을 받은 뒤 내원한 환자 비율이 70~80%에 달하고, 임상시험 등 마지막 희망을 품고 병원을 찾는 말기 암 환자 비율이 20~30%를 차지한다. 곽 위원장은 “국가 암 환자 진료 체계의 붕괴를 막기 위해 전문의를 더 뽑을 수 있도록 정부의 구체적이고 신속한 지원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전날 복귀 여부와 상관없이 전공의 면허정지 등 행정처분을 철회하겠다고 밝힌 정부는 오는 15일까지 수련병원에 전공의 결원을 확정하라고 안내했다. 동시에 “조치 요구를 미이행하는 경우 내년도 전공의 정원 감원 등이 이뤄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대한수련병원협의회는 이날 회의를 열고 사직을 희망하는 전공의 사직 효력 시점을 2월 29일자로 적용하기로 합의했다. 사직 시점을 2월로 할 경우 퇴직금 수령도 가능할 전망이다. 복지부는 사직 효력 시점에 대해 전공의와 병원 간 계약 형태에 따라 달라 각 수련병원에서 정할 사항이라고 언급한 바 있다.

고양=글·사진 이정헌 기자, 김유나 기자 hl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