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스포츠

‘역전승’ 마르티네스, 프로당구 통산 5번째 우승컵

조재호와 현역 다승 공동 1위

다비드 마르티네스가 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PBA-LPBA 챔피언십 결승전에서 우승을 확정짓고 기뻐하고 있다. 프로당구협회 제공

스페인 출신의 다비드 마르티네스(크라운해태)가 프로당구 통산 5번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프로당구협회(PBA) 현역 선수 가운데 다승 공동 1위로 조재호(NH농협카드)와 어깨를 나란히 했다.

마르티네스는 8일 경기도 고양 킨텍스 PBA 스타디움에서 열린 PBA-LPBA 챔피언십 강동궁과 결승전에서 4대 2(9-15 9-15 15-12 15-12 15-6 15-7)로 역전승을 거둬 우승을 차지했다. 2023-2024시즌 4차전인 에스와이 챔피언십 이후 무려 301일 만에 정상에 섰다.

마르티네스는 조재호와 함께 다승 공동 1위에 오르며 지난 시즌 리그를 떠난 PBA 통산 최다 우승자 프레데리크 쿠드롱(벨기에·8회)과의 격차도 한 걸음 더 좁혔다. 이번 대회 우승으로 상금 1억원을 추가해 통산 우승 상금도 6억원(6억9500만원)을 돌파했다.

이날 두 세트를 내리 헌납하고 어렵게 경기를 출발한 마르티네스는 3세트와 4세트에서 집중력을 되찾아 접전 끝에 경기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어진 5세트에선 공타 없이 5이닝 동안 3득점씩 쌓아 순식간에 15점에 도달했다. 6세트 역시 공타 없이 5이닝 만에 15-7로 세트를 마무리해 우승을 확정했다.

마르티네스는 “이번 대회 내내 만족스러운 경기력을 선보여 기쁘다. (결승전) 세트스코어 2:2에서 에너지가 끓어오르는 것을 느꼈다”며 “4~6세트서는 ‘그분’이 오신 걸 느꼈다(웃음). 세트스코어가 2:2로 맞춰졌을 때 에너지가 상승하는 기분이었다”는 소감을 밝혔다.

이누리 기자 nur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