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 연예

“정치 소재로 인간의 욕심 그려… 캐릭터로 기억되길”

‘돌풍’ 설경구·김희애 인터뷰
‘권력 3부작’ 박경수 작가 참여
명대사·속도감 있는 전개로 인기


국무총리 박동호(설경구)는 세상을 바로잡기 위해 타락한 대통령을 해친다. 경제부총리 정수진(김희애)은 부정을 숨기기 위해 더 큰 부정을 저지르며 국민의 눈을 속인다. 어느 쪽이 선이고 어느 쪽이 악일까.

최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 드라마 ‘돌풍’의 주연을 맡은 설경구와 김희애를 지난 3일 서울 종로구의 한 카페에서 만났다. 설경구는 “‘돌풍’은 느닷없이 온 작품”이라며 “대본을 단숨에 읽고 호감이 생겼지만 드라마 촬영 현장에 대한 부정적인 선입견 때문에 망설였다. 배우 김희애의 강력한 추천에 출연을 마음 먹었다”고 말했다.

드라마는 ‘추적자 더 체이서’ ‘황금의 제국’ ‘펀치’로 이어지는 일명 ‘권력 3부작’으로 사랑받은 박경수 작가가 7년 만에 집필한 작품이다. 회차마다 쏟아지는 명대사와 끝을 예측할 수 없게 만드는 전개로 입소문을 탔다. 설경구가 30년 만에 고른 드라마로도 화제가 됐다.

박동호는 자신의 정치적 스승이기도 한 대통령 장일준(김홍파)이 권력과 손잡고 타락하자 그를 시해함으로써 썩은 세상을 뒤엎으려 한다. 설경구는 “박동호의 출발점부터가 현실적이지 않아 판타지적인 인물이라 생각하고 접근했다”면서도 “막상 시청자들은 판타지라고 느끼면 몰입하기 힘들 것 같아 ‘실제 인물처럼 봐 주셨으면’ 하는 욕심을 갖고 연기했다”고 밝혔다.

작품에 먼저 캐스팅된 김희애는 박동호 역에 설경구를 적극 추천했다. 김희애는 “연기 잘하고 인기 있는 사람은 많지만 각자 가장 잘할 수 있는 캐릭터가 따로 있다”며 “박동호를 연기할 사람으로 설경구를 떠올렸다. 매력 있는 캐릭터라 남자 배우라면 다 탐낼 역할이라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김희애는 ‘퀸메이커’와 ‘데드맨’에 이어 다시 정치물을 선택했다. 정치를 소재로 한 작품이지만 정수진이 그간 해왔던 인물들과는 달랐기 때문이다. 박 작가의 대본이 가진 힘도 컸다. 김희애는 “작가님의 작품은 대사가 많아 외우기가 힘들어도 귀하고 소중해 아껴가며 연기했다”고 했다.

정수진은 한때 박동호와 정치적 지향점이 같았지만 부정을 덮으려던 거짓말들이 쌓여 밑바닥으로 추락해버린 인물이다. 그의 선택들은 하나같이 극단적이지만 어찌 보면 가장 인간적인 인물이다. 박 작가는 정수진을 두고 “한때의 나였고 지금도 내 흔적이 진하게 배어 있는 인물”이라고 표현했다.

김희애는 “처음엔 정수진이 박동호를 괴롭히는 악당 같았는데 대본을 읽다 보니 인물의 서사에 깊이가 있었다. 정수진에게 연민을 느꼈다”며 “단순히 나쁘게 보이려고 연기하기보다 인간적인 모습을 보여주려 했다”고 말했다.

정수진뿐만 아니라 대통령 비서실장 최연숙(김미숙), 박동호의 수행비서 서정연(임세미) 등 여성들은 ‘돌풍’의 이야기를 이끌어간다. 김희애는 “시대가 바뀌었음에도 여성 캐릭터들이 남자를 사이에 두고 머리채 잡고 싸우는 모습을 떠올리는 경우가 아직 있다. 이제는 ‘돌풍’ 같은 드라마가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며 “쉬운 것만 했다면 오늘의 정수진은 내게 안 왔을 것”이라는 소회를 밝혔다.

‘현실보다 더 현실 같은 허구의 정치 이야기’에 불편함을 드러내는 시청자도 있다. 설경구는 “정치보다는 정수진, 박동호, 장일준 같은 캐릭터가 시청자들의 기억에 남았으면 좋겠다”며 “정치는 외피라고 생각한다. ‘돌풍’은 작든 크든 조직 안에서 일어나는 욕심에 대한 이야기”라고 강조했다.

정진영 기자 yo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