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형석 “K팝, 다양한 문화 포용 진화 중”

亞 음악인 첫 옥스퍼드대 강연
한국어 교육에 1400곡 사용 허락


작곡가 겸 프로듀서 김형석(사진)이 지난 4일 영국 옥스퍼드대 특별 강연에서 “K팝은 음원의 등장으로 음악시장이 붕괴되면서 시작된 특이한 현상으로, 위기를 기회로 만든 것”이라며 “다양한 문화와 언어를 포용하면서 진화하고 있으며 일부의 우려에도 불구하고 그 미래는 밝다”고 강조했다.

최근 대중문화계에서 논란이 일고 있는 인공지능(AI) 작업에 대해선 “AI가 창작 패러다임을 바꾸고 있다는 건 부정할 수 없는 사실”이라면서도 “인간의 독특한 창작 능력을 대체하기보단 보완하고 지원하는 방향으로 시너지를 만들 수 있다”고 말했다.

김 작곡가는 한국어 교육을 위해 옥스퍼드대 연구팀에 자신이 창작한 1400여곡의 사용을 허락했다. 조지은 옥스퍼드대 아시아·중동학부 교수와 함께 작업한 ‘가나다송’도 발표했다. 아시아 대중음악인으로 옥스퍼드대 셸더니언 홀에서 강연한 것은 그가 처음이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