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코로나 끝나자 귀농·귀촌 가구 급감

작년 귀농 17% 줄어… 2년 연속 감소
60대 고용률 높아진 것도 영향
“지역 소속감 높이는 방안 필요”


도시에서 농·어촌으로 삶의 터전을 옮기는 귀농·귀촌 가구가 두 해 연속 감소했다. 국내 인구 이동 자체가 감소한 데다 고령층의 취업 증가, 1인 가구 중심의 귀농·귀촌 비중 증가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풀이된다.

통계청이 25일 발표한 ‘2023년 귀농어·귀촌인통계’를 보면 지난해 귀농 가구와 귀어 가구는 각각 1만307가구, 716가구로 집계됐다. 이는 전년 대비 17.0%, 24.7% 줄어든 것이다. 귀촌 가구도 30만6441가구로 3.9% 감소했다. 코로나19가 한풀 꺾인 2022년 감소세로 전환한 후 2년 연속 감소세다. 귀촌은 동에서 읍·면으로 이주한 경우, 귀농·귀어는 귀촌인 중 농업과 어업에 등록·허가 등 관련 신고를 한 경우 집계된다.

이 같은 변화는 먼저 국내 인구이동 자체가 줄어든 것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 지난해 국내 인구 이동은 612만9000명으로 1974년 이후 49년 만에 가장 낮았다.

귀농·귀촌을 주도한 60대 이상 고령 인구가 농촌과 어촌을 덜 찾은 것도 한 원인이다. 60대 이상이 전체 귀농 가구 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6.5%에서 45.8%로 소폭 낮아졌다. 이는 60대 이상 고용률이 2022년 44.5%에서 지난해 45.5%로 소폭 상승한 것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그러다 보니 지난해 귀농인의 평균 연령도 56.2세로 전년 대비 0.2세 낮아졌다. 귀촌인 평균 연령도 43.2세로 전년(43.4세)보다 0.2세 젊어졌다.

귀농어·귀촌인 숫자가 줄어든 데는 1인 가구 비중이 큰 것도 영향을 미쳤다. 지난해 귀농, 귀어, 귀촌 1인 가구 비중은 각 76.8%, 80.3%, 78.5%였다. 평균 가구원 수도 각 1.33명, 1.26명, 1.31명이었다.

특히 귀어 인구 감소 주된 원인으로는 수산업법 개정이 어느 정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정부는 무분별한 남획을 막기 위해 지난해 6월부터 6개월 이상 해당 지역에 주소를 둔 사람만 어업 신고를 할 수 있도록 수산업법 기준을 강화했다.

도시에서 농·어촌으로 향하는 이들을 다시 늘리려면 이들의 소속감을 높이는 방안 등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한이철 한국농촌경제연구원 연구위원은 “인구가 줄어드는 상황에서 귀농·귀촌 가구의 감소는 막을 수 없는 상황”이라며 “등록인구에 집중하기보다 지역 생활인구 개념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귀농·귀촌을 한 사람들이 지속적으로 그 지역 활동에 참여하게 할 필요가 있다”고 제언했다.

세종=김윤 기자 kyoo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