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단독] “이재명 재선 뻔한데”… 민주 ‘원샷 경선’ 전대 가능성

지역 순회는 부정적 여론 자극 우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년 전인 2022년 8월 28일 서울 송파구 올림픽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정기전국대의원대회에서 새 당대표로 선출된 뒤 당기를 흔들고 있다. 이 대표는 오는 8월 있을 전당대회에도 출마해 연임할 것이라는 관측이 지배적이다. 이한형 기자

오는 8월 전당대회를 앞두고 있는 더불어민주당이 기존의 지역 순회 경선 대신 ‘원샷 경선’을 하는 방안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재명 전 대표의 경선 레이스 독주와 연임이 확실시되는 상황을 감안한 조치로 풀이된다.

민주당은 26일 전당대회준비위원회(전준위)를 구성해 구체적인 경선 방식과 일정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당 핵심 관계자는 25일 “아직 전준위 구성 전이지만, 결정을 빠르게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원샷 경선을 포함해 여러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고 말했다. 또 다른 당 관계자도 “어차피 주목을 끌 만한 반전은 나오기 어려워 보인다”며 “굳이 지역별로 이 전 대표의 압승 결과를 공개하는 게 큰 의미가 있을까 싶다”고 했다.

지역 순회 경선은 전국을 돌면서 순차적으로 투·개표 결과를 발표해 여론의 관심을 높여가는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 반면 당내 경쟁이 과열된다는 점이 부작용으로 거론된다. 이 전 대표가 대표에 오른 2022년 8·28 전당대회 때도 7개 권역별로 투·개표를 진행하는 지역 순회 경선 방식을 택했지만, 당시에도 일찌감치 이 전 대표의 무난한 승리가 예상되면서 흥행에 실패했다는 평가가 많았다.

게다가 최근 민주당이 당헌·당규를 개정해 이 전 대표 연임의 걸림돌을 치우는 듯한 모습을 연출하면서 이미 당 안팎에서 ‘이재명 사당화’라는 비판과 우려가 제기됐다. 이 때문에 이 전 대표의 경선 경쟁자가 마땅히 없는 상황에서 지역 순회 경선 방식으로 진행할 경우 오히려 이런 부정적 여론만 자극할 수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원샷 경선인 경우 후보자들의 지역별 합동연설회를 진행하되 지역별 득표 결과를 공개하지 않고 한번에 발표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보인다.

김판 송경모 기자 p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