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中 쑤저우서 일본인 모자 흉기에 찔려

외국인 피습 잇따라… 日정부 “유감”

기사의 이해를 돕기 위한 이미지. 기사 내용과 직접 관련 없습니다. 게티이미지뱅크

중국에서 하교하는 자녀를 맞으러 나간 일본인 모자가 흉기에 찔려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25일 NHK에 따르면 전날 오후 장쑤성 쑤저우시 버스정류장에서 일본인 모자와 일본인학교 스쿨버스 중국인 여성 안내원 등 3명이 중국인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다쳤다. 일본인 모자는 생명에 지장이 없지만, 안내원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50, 60대로 추정되는 용의자는 하교 중인 어린이를 태운 쑤저우 일본인학교 스쿨버스가 정류장에 도착했을 때 버스를 기다리던 모자를 덮쳤다. 용의자는 범행 후 스쿨버스로 돌진했지만, 안내원과 주변 학부모 등에게 제압당했다. 경찰은 용의자를 체포해 조사 중인데 일본인을 노린 고의적인 공격인지 등 범행 동기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쑤저우는 상하이에 인접한 인구 1300만명의 대도시로 일본 기업이 많이 진출해 있다. 쑤저우 일본인학교는 25일 하루 휴교했고, 베이징과 상하이 등의 일본인학교는 경비를 강화했다. 일본 정부 대변인인 하야시 요시마사 관방장관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이런 사건이 발생해 유감”이라며 “중국 당국에 재발 방지와 정보 공유 등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주중 일본대사관은 최근 중국 각지의 공원·학교 등에서 흉기 관련 사건이 발생한다며 외출 시 주의를 당부했다. 중국에선 지난 10일에도 지린성 지린시 베이산공원에서 대학 강사인 미국인 4명이 중국인 남성이 휘두른 흉기에 다치는 사건이 발생했다.

베이징=송세영 특파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