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푸틴, 김정은에 감사 편지… “당신은 언제나 러시아 귀빈”

金, 11월 미 대선 앞두고 방러 전망
러 차관 “북·러조약 한국 겨냥 아냐”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평양 방문일정을 마치고 지난 19일 밤 전용기로 평양을 출발했다고 조선중앙통신이 20일 보도했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평양 국제공항에 나와 푸틴을 환송했다. 연합뉴스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이 최근 방북 후 김정은 국무위원장에게 감사편지를 보내 조만간 러시아로 초대할 가능성을 시사했다. 오는 11월 미국 대선 이전에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의 네 번째 만남이 모스크바에서 이뤄질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북한은 25일 노동신문 1면과 조선중앙통신 등에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감사전문을 보내왔다’며 전체 내용을 보도했다.

푸틴 대통령은 전문에서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체류기간 나와 러시아 대표단을 훌륭히 맞이하고 진심으로 환대해준 당신에게 가장 진심어린 사의를 표하고자 한다”고 전했다. 이어 “이번 국가(국빈) 방문은 모스크바와 평양 사이의 관계를 전례 없이 높은 포괄적인 전략적 동반자 관계 수준으로 끌어올린 것으로 특별한 의의를 가진다”고 강조했다.

푸틴 대통령은 “당신은 러시아 땅에서 언제나 기다리는 귀빈이라는 것을 잊지 않기 바란다”며 김 위원장을 러시아로 초청하겠다는 뜻도 내비쳤다. 그는 지난 19일 북·러 정상회담 때도 “다음에는 (회담이)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기 바란다”고 했으며, 회담 직후에도 “모스크바에 답방하기를 기다리겠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안드레이 루덴코 러시아 외무부 차관은 “모든 필요한 조건이 맞고 이 단계에서 서명해야 할 서류들을 위한 특정한 기반이 진전되는 즉시 (김 위원장의) 방문이 이뤄질 것”이라고 밝혔다고 스푸트니크통신이 보도했다. 다만 구체적으로 김 위원장이 언제, 어떤 방식으로 러시아를 방문할지는 언급하지 않았다. 그간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의 만남이 모스크바에서 이뤄진 적은 없었다.

김 위원장이 올 11월 미국 대선을 앞두고 푸틴 대통령과 밀착 관계를 과시하기 위해 방러할 가능성이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안찬일 세계북한연구센터 박사는 통화에서 “대외적으로 (북·러 관계를) 과시하기 위해 김정은이 방러할 가능성은 있다”며 “미 대선 직전에 모스크바를 방문하는 방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이 경우 모스크바까지 열차를 이용해 이동할 가능성이 거론된다.

한편 루덴코 차관은 인터뷰에서 북·러가 체결한 포괄적 전략 동반자 조약이 한국을 겨냥한 것이 아니라고 밝혔다. 그는 이번 조약이 제3국을 겨눈 게 아니라는 점을 강조하면서 “이미 어려운 동북아 지역 상황을 악화하려는 것은 아니다”고 말했다. 또 “한국이 이해심을 갖고 이를 수용하길 기대한다”며 “러시아와의 관계를 포함해 건전한 접근이 힘을 얻을 것”이라고 했다.

박준상 기자 junwith@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