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여중생 성폭행, 어른들 잘못” 20년 만에 고개 숙인 밀양

사건 재주목 후 지역 혐오 확산되자 시장·지역사회 사과… 성금 모금키로

연합뉴스

경남 밀양시가 25일 최근 논란이 되고 있는 20년 전 여중생 성폭행 사건에 대해 사과했다.

안병구 밀양시장과 시의회, 밀양지역 80여개 종교·시민단체 관계자는 이날 오후 밀양시청 2층 대강당에서 사건 피해자와 국민에게 사과하며 머리를 숙였다(사진). 이 사건이 최근 온라인에서 다시 주목받고, 국민적 공분을 사면서 지역사회 차원의 사과에 나선 것이다.

공동 사과문을 대표로 낭독한 안병구 시장은 “비록 오래전 일이지만 지역사회가 사회적 책임을 다하고, 더 나은 사회를 만들기 위해 시민 모두가 동참하기를 호소하며 이 사건으로 큰 고통을 겪은 피해자와 그 가족들, 상처받은 모든 분께 진심 어린 사과와 위로의 마음을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사건과 관련 아이들을 잘 가르치고 올바르게 이끌어야 하는 어른들의 잘못도 크다”며 “그동안 제대로 된 반성과 사과를 하지 못한 지역사회도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고 밝혔다.

피해자 지원과 향후 대책에 대해서는 “그 무엇보다 피해자의 인권이 존중받고 보호받으며 더 이상 고통받지 않기를 바란다”며 “피해자 회복 지원을 위해 지역사회와 손잡고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 만들기에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강조했다.

밀양시는 이달 말까지 피해자 회복 지원을 위한 성금을 모금해 피해자에게 전달할 계획이며 안 시장은 “지역사회의 반성을 통해 안전하고 건강한 도시를 만드는 데 최선을 다하겠다”며 “밀양시의 자정 노력에 관심을 가지고 도와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날 안 시장의 공동 사과문 발표는 최근 온라인 공간에서 성폭행 사건과 관련해 지역에 대한 부정적인 정서가 확산됨에 따라 논란의 중심인 밀양시가 가만히 있을 수 없다는 판단에서 이뤄졌다.

밀양 여중생 집단성폭행 사건은 지난 2004년 12월 밀양지역 고교생 44명이 울산 여중생 1명을 밀양으로 불러내 1년간 지속해 성폭행한 사건이다. 당시 사건을 수사한 울산지검은 가해자 중 10명(구속 7명, 불구속 3명)을 기소했다. 20명은 소년원으로 보내졌다. 나머지 가해자에 대해서는 피해자와 합의했거나 고소장에 포함되지 않아 ‘공소권 없음’ 결정이 났다.

이달 초부터 온라인 공간에서 가해자들 신상이 공개되면서 당시 사건이 재주목받았으며 ‘사적 제재’ 등 논란이 일었다. 최근 가해자로 지목된 A씨는 소속돼 있던 밀양시 지방공기업에서 지난 19일 사직 처리됐다. 또 부산의 한 수입차 회사에서 딜러로 일하던 B씨와 금속가공 등을 생산하는 중견업체에서 근무하던 C씨가 직장에서 해고됐다.

밀양=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