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안동에 ‘바이오·백신산업’ 특화단지… “세계화 꿈꾼다”

경북도·국제백신연구소 MOU 체결
인력 양성·기술지원·사업화 협력

25일 경북도청에서 열린 ‘백신산업 클러스터 글로벌 협력을 위한 MOU’ 체결식. 안동시 제공

경북도는 25일 안동시, 국제백신연구소와 ‘백신산업 클러스터 글로벌 협력을 위한 MOU’를 체결하고 국제백신연구소 안동분원 현판식을 가졌다.

협약식에는 이철우 도지사, 제롬김 국제백신연구소 사무총장, 신동보 안동부시장, 정태주 안동대 총장, 전익조 경북바이오산업연구원장, 임재환 국가첨단백신개발센터장, 이홍균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장 등 10여명이 참석했다.

협약 내용은 경북 백신산업 클러스터의 글로벌 협력 고도화를 위한 백신 개발 및 생산 보급을 위한 협력, 백신 R&D, 생산 파트너십, 연구 컨소시엄, 인력 양성, 기술지원, 사업화 협력, 국내외 네트워크의 공동 활용 협력, 지자체의 지원 등이다. 협약식이 끝난 후 백신상용화기술지원센터를 방문해 국제백신연구소 안동분원 현판식을 가졌다.

국제백신연구소(IVI)는 1997년 설립됐으며 대한민국에 본부를 둔 최초의 국제기구로 서울대 내에 위치하고 있다.

국제백신연구소는 전 세계 공중 보건 향상을 위해 백신 연구, 개발, 보급을 주요 임무로 삼고 있으며 주로 저소득국의 백신 접근성을 높이는 데 중점을 두고 있다.

국제백신연구소 안동분원은 2016년 설립돼 백신상용화기술지원센터 내에 있으며 임상시험검체분석기관(GCLP) 구축, A형 간염 백신 및 SFTS/HFRS 백신 공동 연구개발 등에 힘쓰고 있다.

경북도는 백신산업 클러스터 조성을 위해 백신상용화기술지원센터, 동물세포실증지원센터를 구축하고 지난해 3월 ‘안동 바이오생명 국가산업단지’ 후보지 선정에 따른 예비타당성조사 신청을 준비 중이다.

또 국제백신연구소 및 지역 대학 등과 협업을 통해 백신 클러스터 입주기업이 글로벌 시장에 진출할 수 있도록 준비하고 있으며 ‘경북 바이오·백신산업 특화단지’ 지정에도 많은 기대를 하고 있다.

이 지사는 “국제백신연구소 안동분원은 경북 백신산업 클러스터가 글로벌 백신 허브 도약을 위한 중추적인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경북이 주도하는 글로벌 백신산업의 거점으로 도약하기 위해 안동 백신산업 인프라를 연계해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