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김포에 전국 첫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문 열어

운양역 환승센터 공영주차장에
기초상담 및 진찰 무료 진행

김병수 김포시장이 지난 24일 열린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개소식에서 시민과 함께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김포시 제공

경기 김포시는 전국 최초로 모든 시민의 반려동물에 대해 공공의료 서비스를 제공하는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를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시는 이번 공공진료센터 개소가 김포시가 추진하고 있는 반려동물 정책의 상징이자 출발점이라 보고, 반려동물 친화도시 선두로 나서겠다는 각오다.

지난 24일 오후 운양역 환승센터 A동 앞에서 열린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개소식에는 김병수 김포시장을 비롯해 김포시의장, 반려인 등 100여명이 참석했다.

이날 개소식 행사는 SBS 동물농장 성우이자 김포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 명예소장인 안지환 소장이 사회를 맡았다. 특히 반려동물을 키우는 김포시민이 참석해 올바른 반려문화 정착을 기원하는 퍼포먼스를 펼치는 등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의 개소를 축하했다.

김 시장은 “반려 가구는 꾸준히 증가해오고 있는데 이보다 더 중요한 것은 우리 사회의 반려동물에 대한 인식 변화”라며 “반려동물은 더 이상 가축, 애완동물이 아닌 우리의 가족”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는 반려문화를 복지 분야로 인식하는 것에서 시작했고 김포시가 반려동물 친화도시의 선두로 나서겠다는 각오”라며 “앞으로도 반려인과 비반려인이 공존하고 반려동물이 행복한 김포시를 만들고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동물병원과 공공진료센터가 상생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운양역 환승센터 공영주차장 A동 1층에 위치한 김포시 반려동물 공공진료센터는 진료실, 임상병리검사실, X-Ray실, 처치실, 놀이실 등으로 구성됐다.

진료대상은 김포시에 주민 등록된 시민의 반려동물로, 동물등록이 돼 있어야 한다. 미등록 반려동물의 경우 현장에서 내장형 칩으로 동물 등록이 가능하다.

센터는 기초상담 및 진찰을 무료로 진행하지만 동물등록(내장칩), 광견병 예방접종, X-Ray 및 혈액검사(전혈구검사) 등은 일정 금액의 진료비를 받는다.

취약계층(기초수급, 차상위계층, 한부모가족)과 65세 이상 1인가구는 상담 및 진료비가 무료지만, 추가로 지원되는 예방접종 등은 진료비가 부과된다.

김포=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