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냉장·냉동 삼겹살 최대 40% 할인 행사 펼쳐

이마트

이마트 제공

이마트가 삼겹살 물가를 낮출 긴급 대책 행사를 시작한다.

이마트가 내달 7일까지 삼겹살 할인행사를 진행한다. 국내산 삼겹살부터 수입 냉장, 냉동 삼겹살까지 총 500t을 준비했다. 삼겹살 가격이 ‘금겹살’로 불릴 만큼 크게 오른 가운데 많은 고객이 이번 혜택을 누릴 것이라는 기대다.

우선 이달 30일까지는 ‘국내산 냉장 삼겹살·목심(100g)’을 정상가에서 1000원 할인한 1880원에 판매한다. 4인 가족이 먹을 경우, 삼겹살 4인분(800g)을 1만5040원에 구매할 수 있다.

두 달 새 돼지고기 시세가 지속 상승하자 이마트는 자체 축산물 유통센터인 미트센터를 통해 사전에 물량을 비축해왔다. 이번 행사 기간 비축량을 전부 푼다.

7월 1일부터는 무항생제, 동물복지 등 ‘브랜드 삼겹살’을 비롯해 저렴한 ‘수입 냉장·냉동 삼겹살’ 할인이 이어진다.

7월 첫 주 주말 3일(5~7일) 동안은 캐나다, 미국 등에서 들여온 ‘수입 냉장 삼겹살·목심(100g)’을 신세계포인트 적립시 40% 할인한 1188원에 판매한다. 피코크는 삼겹살에 곁들여 먹기 좋은 냉면을 20~30% 할인한다.

문주석 이마트 축산 팀장은 “돈육은 이마트 매출 순위 1위를 매년 차지할 정도로 수요가 크다”며 “앞으로도 물가 부담을 낮출 다양한 행사를 기획할 것”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