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무조건 1000원 빵집’도 두 손 들었다… 눈물의 폐업

빵 단가·인건비·임대료 인상 부담
가격 올리거나 폐업 수순 밟아
“가성비 좋은 빵 사라져 아쉬워”

서울 서초구 고속터미널역에 위치한 ‘1000원 빵집’은 25일부터 문을 닫는다. 사진은 빵 판매가가 1000원에서 1200원으로 안내된 모습.

“저희 내일 문 닫아요”

24일 서울 서초구 고속버스터미널역. 역사 안에 있는 ‘1000원 빵집’에서 근무하는 50대 직원 강모씨는 “1000원에 빵을 팔아서는 남는 것이 없다”며 “가격을 올리니 손님들 발걸음이 뚝 끊겼다. 어쩔 수 없이 폐업을 결심하게 됐다”고 말했다.

해당 매장은 25일 영업을 종료한다. 두 달 전 빵 판매가를 개당 1000원에서 1200원으로 올렸는데, 매출은 평소의 절반 수준으로 뚝 떨어졌다. 빵이 팔리지 않자 오징어와 쥐포까지 매대에 올려봤지만, 떨어진 매출을 상쇄하기엔 역부족이었다.

지하철 역사 내 저렴한 빵집이 고물가를 버티지 못하고 사라지고 있다. 우선 빵 공장의 납품 단가 자체가 올랐다. 인건비와 임대료 부담도 더해졌다. 빵집들은 강씨처럼 가격을 올리거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결국 폐업 수순을 밟는다.

역사 내 매장들은 그간 공장에서 만든 빵을 대량 구매해서 곧바로 판매해 값싼 가격에 빵을 제공할 수 있었다. 1000원 빵집은 일반적으로 단기 임대를 통해 운영된다.

이날 찾은 서울 마포구 아현역 1000원 빵집도 썰렁한 모습이었다. 널빤지 여러개를 세워 문처럼 매장 내부를 보지 못하게 닫아놨다. 널빤지 사이로 보이는 매장 내부에는 매대가 겹쳐 쌓여 있는 등 어수선했다. 옆에서 빵과 떡 등을 팔고 있는 주변 상인은 “빵집이 문을 열지 않은 지 꽤 됐다. 물가를 감당하기 어려웠던 것 같다”고 말했다. 서울 강남구의 한 1000원 빵집은 지난달부터 개당 빵 가격을 300원 올려 판매하고 있다.

빵 가격을 올리지 않은 매장도 계속 버티긴 어려워 보이는 게 현실이다. 한 1000원 빵집 직원은 “빵 가격을 인상할 계획은 없다. 1000원 빵은 가게의 정체성이기 때문”이라면서도 “요즘에는 장사하는 입장에서 손해만 보는 듯한 느낌이 든다”고 했다.

국내 주요 제분업체들이 최근 밀가루 가격을 내렸으나 물가 상승 여파로 인건비와 임대료 등을 감당하기 어려웠다는 분석이 나온다. 빵집에 공급되는 빵 가격은 개당 평균 500∼600원 정도에서 650∼800원 수준으로 오른 것으로 전해졌다. 유통업계 관계자는 “1000원 빵집은 전형적인 박리다매 구조로 운영돼 많이 팔지 못하면 이윤이 아예 남지 않을 것”이라며 “폐업률은 높아질 것”이라고 말했다.

1000원 빵집 폐업 소식을 접한 이들은 아쉬워했다. 직장인 이모(28)씨는 “1000원 빵집을 애용했는데 가성비 좋은 가게가 사라진다니 참 속상하다”고 말했다. 지하철 1000원 빵은 바쁜 직장인들이 출퇴근 길에 가장 부담 없이 집던 먹거리였기 때문이다.

글·사진=박성영 기자 ps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