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백기 든 與… 7개 상임위원장 수용

“원통하지만 민생”… 국회 정상화
추 원내대표 사의… “원내 투쟁”

입력 : 2024-06-25 00:21/수정 : 2024-06-25 00:31
국민의힘 추경호 원내대표가 24일 국회에서 비공개 의원총회를 마친 뒤 나와 결정된 내용을 설명하고 있다. 이병주 기자

국민의힘이 24일 더불어민주당이 여당 몫으로 남겨둔 7개 상임위원장 자리를 수용하기로 했다. 22대 국회는 개원 25일 만에 정상화 단계에 접어들었다. 야당의 일방적 상임위 결정에 반발해 국회 ‘보이콧’에 들어갔던 국민의힘으로서는 결국 빈손으로 복귀하게 됐다.

추경호 원내대표는 이날 의원총회에서 7개 상임위원장 수용 여부를 안건으로 부쳐 의원들의 추인을 받았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 자리로 남겨진 외교통일·국방·기획재정·정무·여성가족·산업통상자원중소벤처기업·정보위원회 7개 상임위원장과 국회부의장 선출이 이번 주 본회의에서 이뤄질 것으로 보인다.

국민의힘의 상임위 활동 보이콧도 해제된다. 국민의힘은 민주당의 일방적 의회 운영을 막고 집권여당으로서 민생을 챙기기 위해 ‘회군’을 결정했다고 설명했다. 내부에서는 원외 투쟁으로는 거대 야당에 맞서는 데 한계가 있다는 현실론이 우세했다고 한다.

추 원내대표는 의총 직후 “절대다수 의석을 무기로 국민을 두려워하지 않고 폭주하는 민주당과의 원 구성 협상은 이제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판단했다”며 “작금의 상황에 분하고 원통하다”고 말했다. 그는 “국회를 이재명의 국회가 아니라 국민의 국회로 돌려놓겠다”며 “이제 원내 투쟁을 본격화하고 더 처절하게 싸우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민의힘은 민주당에 법제사법위원회, 운영위원회 등 단독 선출한 11개 상임위원장 원점 재검토를 요구했다가 거절당하자 법사위 또는 운영위 1곳만이라도 여당이 맡는 안, 법사위·운영위원장을 여야가 1년씩 번갈아 맡는 안 등을 연이어 제시했지만 모두 퇴짜를 맞았다.

추 원내대표는 협상 실패에 책임을 지고 사의를 표명했다. 그러나 당내 재신임 의견이 적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은 국민의힘의 7개 상임위원장 수용 결정에 대해 “늦었지만 환영한다”고 밝혔다. 대통령실 고위 관계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여당의 충정 어린 결단으로 국회 원 구성이 가능해졌다”며 “민생을 위해 협치하는 22대 국회가 되기를 기대한다”고 했다.

정우진 이강민 기자 uz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