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수자원공사, 홍수기 대응 ‘재난 안전 실전 체제’로 전환


한국수자원공사가 24일 여름철 재난에 대비한 ‘전사 재난안전 실전 체제’로 전환했다.

수자원공사는 이날 ‘전사 재난대책 점검회의’를 열고 홍수기 재난 실전 체제로 전환하고, 재난 대책을 종합적으로 확인·점검했다고 밝혔다. ‘극한홍수 대비 댐 운영계획’ ‘풍수해 대응체계 및 종합 대비상황’ ‘여름철 수도시설 운영 및 위기관리 대책’ ‘건설 현장 안전관리 대책’ 등을 점검했다.

윤석대(오른쪽) 수자원공사 사장은 재난 대응 컨트롤타워인 재난안전상황실 기능 및 시스템 구축 현황도 함께 점검했다. 윤 사장은 재난 시 유관기관과의 공조 체제를 강화하고, 하류 안전과 유역 전반을 고려한 탄력적 댐 운영 등이 실효성 있게 가동될 수 있도록 철저한 준비를 당부했다.

수자원공사는 지난 5월 17일 윤 사장 주재로 전사 특별대책회의를 여는 등 재난 대비 태세 강화에 총력을 쏟고 있다. 전국 445개 시설, 314개 건설 현장에 대한 사전점검과 전국 부서의 ‘시설 사고 대응’ 모의훈련도 완료했다. 윤 사장은 “유관기관과 협력을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최우선으로 지켜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세종=박상은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