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집단휴진 의사 5명 수사… 리베이트 119명도 입건

경찰, 서울대병원 소속 등 대상
리베이트 총 32건… 의사는 82명

지난 18일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환자들이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경찰이 지난 18일 ‘의료계 집단휴진’에 참여한 의사 5명을 의료법 위반 혐의로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우종수 경찰청 국가수사본부장은 24 일 기자간담회에서 “지난 18일 집단휴진과 관련해 보건복지부에서 수사 의뢰한 의사 3명과 일반 시민이 고발한 인원 등 의사 총 5명에 대해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말했다. 정부가 수사 의뢰한 의사 3명은 서울대병원 본원과 분당서울대병원 소속이다. 일반 시민이 고발한 의사 2명 중 1명은 서울대병원 소속이고 나머지 1명은 개원의로 알려졌다.

복지부는 집단휴진 당일인 지난 18일 경찰에 수사를 의뢰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복지부 운영 피해신고센터에 여러 건의 신고가 들어왔다. 그 가운데 수사할 가치가 있다고 판단한 3건에 대해 수사가 진행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우 본부장은 “집단휴진 관련 추가 고발을 접수하면 신속하고 엄정하게 수사하겠다”면서 수사 확대 가능성도 열어놨다.

이와 별개로 의료계 불법 리베이트 사태와 관련해 경찰은 의사 82명을 포함해 모두 119명을 입건해 조사 중이다. 우 본부장은 “복지부로부터 수사 의뢰를 받은 19건과 자체 첩보 13건 총 32건을 수사하고 있다”며 “입건 대상자 중 의사를 제외한 인원은 제약사 관계자”라고 설명했다.

우 본부장은 “일부 수사를 마쳐 의사 4명과 제약사 관계자 5명 등 9명을 송치했고 13명은 불송치했다”고 덧붙였다. 현재 남은 수사 대상자는 97명이다. 우 본부장은 “앞으로도 리베이트 수수 자료와 관련 처방 내역 분석, 관련자 진술을 거치면 추가 입건자가 더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윤예솔 기자 pinetree2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