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에 뿔난 파리 시민들 “센강에 똥 싸자”

수질 정화에 2조 넘는 예산 투입
“시민이 겪는 문제는 외면” 분노

사진=AP뉴시스

올림픽 개최를 한 달 앞둔 프랑스 파리에서 “센강에 똥을 싸자”고 외치는 위협적인 캠페인이 벌어졌다고 미국 CBS방송 등이 23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파리를 관통하는 센강은 이번 올림픽에서 철인 3종 수영과 오픈워터 스위밍 경기가 치러질 장소다. 하지만 대장균 등 세균이 기준치를 초과하는 것으로 나타나 수질이 스포츠 행사에 적합하지 않다는 논란이 계속됐다. 파리시는 센강 수질 정화 사업에 14억 유로(2조830억원)가 넘는 예산을 쏟아부었지만 수질은 여전히 수영하기에 적합하지 않은 상태다.

일부 시민은 시가 센강을 경기장으로 쓰기 위해 막대한 자금을 투입하면서 정작 시민이 겪고 있는 문제는 등한시하고 있다고 반발했다. 이와 관련해 최근 ‘#JeChieDansLaSeineLe23Juin’(나는 6월 23일에 센강에 똥을 싼다)라는 해시태그를 단 사이트가 등장했다. 이 사이트는 센강의 안정성을 증명한다며 수영을 약속한 에마뉘엘 마크롱 대통령과 안 이달고 파리시장을 조롱하며 “그들은 우리를 똥 속으로 빠뜨렸다. 이제 그들이 우리의 똥 쏙으로 빠질 차례”라는 문구를 내걸었다.

23일은 마크롱 대통령과 이달고 시장이 수영을 약속한 날이다. 그러나 최근 폭우로 강 수위가 높아져 공약 이행은 미뤄졌다. 사이트 개설자는 “지금까지 투자된 자원이 우리가 겪고 있는 사회 문제를 해결하지 못했다는 점이 문제”라며 “우리는 버려진 기분”이라고 말했다. 또 애초 목표는 해시태그를 통해 농담하는 것이었다면서도 “사람들이 정말 센강에 똥을 싸거나 전투적인 행동을 할까? 어떤 것도 배제할 수 없다”고 말했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