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트럼프 최측근 “한·일, 방위비 더 분담해야… 美 해병대·항모 태평양 이동 추진”

오브라이언 “동맹국도 책임져야”
트럼프 재집권 땐 국무장관 등 거론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의 외교·안보 핵심 참모인 로버트 오브라이언(사진)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한국과 일본 등 미국 동맹국들의 방위비분담금 증액 필요성을 재차 강조했다.

오브라이언 전 보좌관은 23일(현지시간) 미 CBS방송 ‘페이스 더 네이션’에 출연해 “미국 납세자들은 홀로 중국을 억지할 수 없다. 우리는 동맹들의 도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그는 한·일과 유럽의 미국 동맹국들이 방위비분담금을 늘리고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대해 “비용의 일부인데 충분하지 않다. 미국 납세자들이 엄청난 부담을 감당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 “우리는 엄청난 연방 적자를 안고 있고 인플레이션 문제도 있다”면서 “우리는 동맹국들이 책임을 지고 우리가 하는 것과 같은 방식으로 참여하기를 원한다. 우리는 국내총생산(GDP)의 4%를 국방비에 쓴다”고 밝혔다.

오브라이언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과거 주한미군 철수를 언급하며 압박한 것이 중국 억제에 역효과를 낸다는 취지의 질문에 “트럼프가 하려던 것은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에서처럼 동맹들이 나서야 한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트럼프는 한국과 일본, 유럽 동맹들이 정당한 몫을 내고 우리와 함께 부담을 분담하도록 했다”며 “우리의 전략적 의도는 아시아에서 최대한 강력해지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때로는 가족들을 약간 거칠게 대해야 할 때도 있다. 가끔은 동맹들에도 ‘터프한 사랑’을 보여줘야 한다”고 덧붙였다.

오브라이언은 구체적인 중국 억제 전략에 대해 “유럽에 주둔하고 있는 미 해병대를 괌, 하와이, 필리핀, 호주에 (추가) 배치한다면 이는 중국에 ‘침략하지 말라’는 강력한 메시지”라며 “미 해병대와 항공모함 전단을 태평양으로 옮기는 것은 전쟁을 억제하는 데 필요한 힘을 보여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오브라이언은 최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의 밀착 등 북·중·러·이란 등의 협력 강화에 대해 “미국의 리더십이 부족했기 때문에 조 바이든 행정부하에서 북·러 동맹이 훨씬 더 강력해졌다. 우리는 평화나 힘을 보여주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이들 동맹은 경제 운영을 러시아 에너지에 의존하고 있다”며 “우리가 할 수 있는 첫 번째 일은 미국에서 에너지 생산량을 늘리고 러시아 중앙은행을 제재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워싱턴 정가에선 오브라이언을 트럼프 재집권 시 안보보좌관이나 국무장관, 국방장관 후보로 꼽고 있다.

워싱턴=전웅빈 특파원 imu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