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삼성증권 연금 자산 17조 돌파


삼성증권이 5월 말 기준 연금 자산이 17조원을 돌파했다고 24일 밝혔다. 삼성증권은 연금센터 소속 전문 상담 인력들이 연금 운용과 세금 등 맞춤형 컨설팅을 지원한다. 또 서류 작성 없이 간단한 정보만으로 확정기여형(DC) 계좌개설이 가능한 ‘삼성증권 3분 DC’, 업계 최초로 개인형 퇴직연금(IRP) 내 관리 수수료를 없앤 ‘다이렉트 IRP’를 선보이며 연금 강자로서의 입지를 굳혔다.

삼성증권은 타사 대비 높은 ‘AA+’ 신용등급을 보유하고 있어 고객들이 연금을 안정적으로 운용 가능하다는 강점이 있다고 설명했다. 또 종합자산관리계좌(CMA) 약정 시 현금만 입금해도 머니마켓펀드(MMF)를 자동으로 매수해 세전 연 3.42%(5월 말 기준) 수익률을 제공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광수 기자 g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