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3대째 이어가는 호국보훈 및 후원 활동

효성그룹

효성그룹 제공

효성그룹은 창업주 고(故) 조홍제 회장부터 현재 조현준 회장에 이르기까지 3대에 걸쳐 국가를 지키기 위해 헌신한 이들을 위해 다양한 호국보훈 및 후원 활동을 하고 있다. 장병 복지 후원, 참전용사 보금자리 지원, 국립서울현충원 묘역 정화 활동 등이 대표적이다.

효성은 2010년부터 수도권 북방과 서부전선을 수호하고 있는 육군 1군단 광개토부대와 1사1병영 자매결연을 하고 후원을 이어오고 있다. 지금까지 장병을 위한 독서 카페 시설, 체력단련 용품, 세탁방 등을 후원했다. 이달에도 광개토부대 육군 장병들의 복지 향상을 위한 위문금 5000만원을 전달했다.

2012년부터는 한국전쟁 및 월남전 참전 국가유공자의 주거 환경 개선을 돕는 ‘나라사랑 보금자리’ 사업을 후원 중이다. 지난달에는 충남 계룡시 육군본부를 찾아 후원금 1억원을 전달했다. 전달된 후원금은 참전 용사들의 노후주택을 새로 짓거나 보수하는 데 쓰일 예정이다. 태국과의 수교 65주년인 올해는 태국의 한국전쟁 참전용사 3가구의 보금자리를 지원할 계획이다. 매년 국군의 날과 현충일에는 효성 임직원이 각 사업장 인근 주요 국립묘지를 방문해 묘역정화 활동을 한다. 조현준 회장은 “나라를 지키기 위해 목숨을 바치신 호국영령을 위로하고 희생정신을 잊지 않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