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호반 “결혼하면 100만원 축하금… 셋째 이상 낳으면 2000만원 지원”

양육지원금 최대 840만원 지급


호반그룹이 창립 35주년을 맞아 저출생 극복과 일·가정 양립을 위한 ‘아이좋은 호반생활’을 확대한다고 24일 밝혔다. 아이좋은 호반생활은 가족친화 복리후생 제도로, 결혼-임신-육아 생애주기에 맞춘 지원을 실시한다.

우선 결혼하는 직원에게 축하금 100만원을 지급한다. 출산을 원하는 난임부부에는 난임시술비를 최대 390만원까지 지원하고, 2박 3일간 국내 리조트 태교 여행 패키지도 제공한다. 출산축하금으로 첫째 자녀는 500만원, 둘째 1000만원, 셋째 이상에게는 2000만원이 지급된다. 또 남성의 육아 참여를 독려하기 위한 ‘든든 아빠 휴가’는 20일로 최대 3회 나눠 사용할 수 있다. 육아 휴직 기간도 1인당 최대 2년으로 늘렸다.

양육지원금은 만 2~3세 자녀에게 월 20만원씩, 만 4~6세 자녀에게 월 10만원씩, 초등학교 입학 전 자녀에게 최대 840만원까지 지원된다.

김대헌 호반그룹 기획총괄사장은 “직원들이 임신·출산·육아 시기에 가정과 일의 균형을 이룰 수 있도록 세심하게 지원제도를 마련했다”며 “앞으로도 직원들의 의견을 반영해 다양한 프로그램을 진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