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세은 등 국내외 발레 스타들, 7월 잇따라 갈라 공연

발레단 휴가철 맞아 국내 무대에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 박세은. 예술의전당

발레에서 갈라 공연은 유명 레퍼토리 가운데 주요 장면을 모아 선보이는 것이다. 특히 고전 발레의 클라이맥스에서 남녀 주인공이 추는 긴 2인무(그랑 파드되)가 핵심을 이룬다.

국내에서 관심이 가는 발레 갈라 공연은 주로 여름에 많이 열린다. 전 세계적으로 발레단의 휴가 시즌인 만큼 스타 무용수들의 내한이 쉬울 뿐만 아니라 해외에서 활동하는 한국 무용수들이 고국에 돌아오기 때문이다. 오는 7월 성남과 서울에서 각각 갈라 공연이 펼쳐진다.

7월 13일 성남아트센터에서 열리는 ‘2024 발레스타즈’는 지난 2020년 시작해 올해가 5번째다. 올해는 영국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이상은, 노르웨이 국립발레단 수석무용수 리카르도 카스텔라노와 단원 고영서, 폴란드 국립발레단 퍼스트 솔리스트 정재은과 료타 키타이, 핀란드 국립발레단 단원 강혜지와 마틴 누도 등 유럽 정상급 발레단에서 활동 중인 무용수들이 대거 참여한다. ‘호두까기 인형’, ‘해적’, ‘로미오와 줄리엣’ 등 한국인이 사랑하는 클래식 명작부터 낭만발레의 정수로 꼽히는 ‘라 실피드’와 ‘지젤’, 그리고 ‘발레102’, ‘바람’ 등 컨템포러리 발레와 창작발레까지 다양한 매력의 발레 작품들을 한 무대에서 만나볼 수 있다.

7월 20~24일 예술의전당에서 열리는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 갈라 2024’는 지난 2021년 아시아 출신으로는 처음 파리오페라발레 에투알(수석무용수)이 된 박세은이 동료들과 함께하는 무대다. 박세은, 레오노르 볼락, 발랑틴 콜라상트, 한나 오닐, 폴 마르크, 기욤 디오프 등 에투알 6명을 비롯해 파리오페라발레 단원 10명이 참여한다.

박세은은 이번 공연의 프로그램 구성과 캐스팅을 직접 맡았다. 파리오페라발레단의 핵심 레퍼토리 18개를 골라 A, B 프로그램으로 나누어 이틀씩 공연한다. 갈라 무대에서 자주 볼 수 있는 ‘돈키호테’와 ‘백조의 호수’ 파드되도 있지만, 상당수가 평소 국내에서 보기 어려운 작품이 많다. 특히 파리오페라발레의 중편 ‘정교함의 짜릿한 전율’ ‘내가 좋아하는’ 등이 포함돼 눈길을 끈다.

장지영 선임기자 jyja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