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박완수 경남지사 “도정 후반기 도민행복시대 연다”

후반기 키워드 ‘복지·동행·희망’
생애주기별 맞춤형 복지 확대
미래 인재·전략산업 집중 육성


박완수 경남도지사가 전반기 도정을 경제 재도약 기반 마련에 초점을 맞춰 진행했다면서 후반기에는 복지 등 도민 행복에 중점을 두겠다고 밝혔다.

박 경남지사는 24일 도청 대회의실에서 기자간담회(사진)를 열고 지난 2년간의 주요 성과와 향후 도정 운영방향에 대해 설명했다.

박 지사는 도정 후반기에는 도민 행복을 위해 먼저 생애주기별 맞춤형 정책으로 체감할 수 있는 복지를 제공하겠다고 강조했다. 청년들의 주거 안정화를 위한 청년 주택자금 지원 확대와 어린이, 청소년, 노인을 대상으로 대중교통 무료 이용 등을 추진한다.

이와 함께 경남형 재난대응체계를 구축해 재난안전상황실, 응급의료상황실 등 6개 대응상황실 지휘체계를 일원화 하며, 저소득층 종합검진 지원 등 도민의 삶의 질 향상에 나설 계획이다.

주거·의료·교육 등 ‘올케어 경남 통합복지지원센터’ 마련과 위기가구 예방·발굴·지원·사후관리체계 구축, 고립·은둔 청소년 대상 원스톱 지원, 노동과 삶이 조화로운 경남을 위해 문화와 여가를 누릴 수 있는 산단 조성을 하겠다고 말했다.

삶의 여유와 활력을 위해 문화, 체육, 휴양을 기반으로 한 정책을 추진, 글로벌 축제 육성과 지역문화 콘텐츠를 다양화 할 계획이다. 문화예술이 어우러진 전국체전 개최, 한-아세안 국가정원 조성, 산림·해양 등을 활용한 휴양시설도 확충한다.

미래인재 양성을 위해 경남과학기술 기관 설립과 혁신 중심 대학 지원체계를 마련해 갈 방침이다. 교육발전특구와 연계한 지역특화 교육 등을 지원한다.

남해안, 지리산, 낙동강 등 경남의 수려한 자연환경과 함께 역사·문화를 소재로 한 관광벨트 조성 등 관광산업 육성과 SMR, 수소 등 차세대 에너지 개발과 첨단바이오, 디지털산업 등 미래 전략산업 육성을 대폭 확대한다.

2030년까지 30개 주요 도농협력 프로젝트 구상과 도시와 농촌간 균형발전, 경남형 격자 교통망 구축, 미래항공 모빌리티 도입 등 1시간 생활권을 마련해 균형발전을 통한 동반성장을 추진한다. 외국인 근로자와 다문화가족에 대한 지원도 확대한다.

박 지사는 “취임 초 경남경제 살리기에 주력해 제조업 생산지수 상승과 무역수지 2년 연속 흑자, 수출 증가율 전국 1위, 대규모 국책사업 유치로 경남의 위상이 높아졌다”며 “이제는 도민 안전과 건강을 챙기는 도민 행복시대를 열어가겠다”고 밝혔다.

창원=강민한 기자 kmh010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