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포항시, ‘환동해 호국역사문화관’ 건립한다

올해 설계 및 인허가 용역 착수
차별화된 생활 속 복합문화관


경북 포항시가 2022년부터 추진해 온 ‘환동해 호국역사문화관’ 건립 사업이 대통령의 지원 약속으로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윤석열 대통령은 지난 20일 영남대학교에서 열린 민생토론회에서 “경북을 호국 보훈의 성지로 육성하겠다”는 뜻을 밝히며 포항시가 추진 중인 환동해 호국역사문화관 건립 지원을 약속했다.

포항은 6·25전쟁을 승리로 이끈 핵심지이자 최후의 방어선이었던 형산강 전투가 벌어진 곳이다. 포항 영일만에서는 유엔군 최초의 상륙 작전이 펼쳐졌다.

시는 형산강과 동해안지역의 호국정신을 계승·발전하고 호국문화를 지역의 새로운 테마 관광자원으로 발굴·활용하기 위해 환동해 호국역사문화관 건립을 추진하고 있다. 국가보훈부와 협업 중이다. 2022년 8월 기본계획 수립 연구용역을 시작으로 올해에는 설계 및 인·허가 용역에 착수할 예정이다. 현재 사전 행정절차와 보훈문화관만의 독창적인 전시·운영·활용 방안 등을 마련하기 위한 기본구상 용역을 진행 중이다.

호국역사문화관은 남구 일월동에 부지 8000㎡, 연면적 2000㎡ 규모로 만들 예정이다. 2026년 하반기까지 공사 준공과 개관을 목표로 한다.

기존 현충시설과는 차별화된 기념관, 박물관, 교육관, 체험관을 갖춘 생활 속 복합 문화관 시설로 조성할 계획이다. 또 강원~포항~울산을 아우르는 한반도 동해안지구의 호국 역사를 전시하게 된다.

이강덕 포항시장은 24일 “국가유공자와 유가족에게는 자긍심을, 시민에게는 애국심을 고취할 수 있는 획기적인 공간으로 건립해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포항=안창한 기자 changha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