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양희영, 생애 첫 메이저 정상… 위기 한국 여자 골프 구했다

7언더파 281타… 파리올림픽행 확정
양 “다시 한번 메이저 우승 도전”

양희영이 2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서매미시의 사할리CC에서 열린 LPGA투어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에서 우승하자 동료들이 샴페인을 뿌리며 축하해주고 있다. AFP연합뉴스

양희영(34)이 생애 첫 메이저 대회 우승으로 위기의 한국 여자 골프를 구해냈다. 파리올림픽행 티켓도 극적으로 따냈다.

양희영은 24일(한국시간) 미국 워싱턴주 서매미시의 사할리CC(파72·6731야드)에서 열린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시즌 세 번째 메이저 대회인 KPMG 여자 PGA 챔피언십(총상금 1040만 달러) 마지막날 4라운드에서 버디 5개를 잡았으나 더블보기 1개와 보기 3개를 범해 이븐파 72타를 쳤다.

최종합계 7언더파 281타를 기록한 양희영은 고진영(28·솔레어), 릴리아 부(미국), 야마시타 미유(일본)의 추격을 3타 차 공동 2위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2024시즌 LPGA 투어 개막 후 16번째 대회에서 거둔 한국 선수 첫 우승이다.

2008년 LPGA투어에 데뷔한 양희영은 데뷔 17년 만에 처음 메이저대회 정상을 밟았다. 그는 이 대회 전까지 74차례(아마추어 출전 포함)에 걸쳐 메이저대회에 출전했지만, 우승과는 인연을 맺지 못했다. 역대 최고 성적은 2차례의 US여자오픈 준우승이다.

AFP연합뉴스

양희영은 “메이저대회에서 영영 우승 못 할 것이라는 말도 있었지만 해낼 수 있다는 걸 증명했다”면서 “더 노력해서 다시 한번 메이저대회 우승에 도전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승 상금 156만 달러(약 22억원)를 획득한 양희영은 시즌 상금랭킹 92위에서 3위로 수직 상승했다. 또한 커리어 상금 순위에서 한국 선수로는 박인비(35·KB금융그룹)에 이어 두 번째로 통산 상금 1500만 달러를 돌파했다. 양희영은 이날 우승상금을 더해 통산 1555만5632달러를 획득했다.

극적으로 파리 올림픽 출전도 사실상 확정했다. 현재 25위인 양희영의 여자 골프 세계 랭킹이 이번 우승으로 15위 이내에 진입할 것이 유력하기 때문이다. 파리 올림픽 여자 골프 엔트리는 이번 대회 이후 발표될 세계랭킹에 따라 결정된다.

세계 랭킹 15위 이내에는 한 나라에서 최대 4명까지 올림픽에 출전할 수 있다. 한국은 현재 15위 이내에 7위 고진영과 12위 김효주(28·롯데) 2명이 올라 있다. 이번 양희영의 우승으로 출전 선수가 한 명 더 늘어날 가능성이 커졌다. 양희영은 지난 2016년 리우 올림픽에 출전해 4위를 기록했다. 그는 “나는 정말로 한국을 대표하고 싶었다. 그랬기에 올림픽 출전이 큰 목표였다”며 “이번 우승으로 목표를 이루게 됐다. 정말 기쁘다. 잘 준비하도록 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