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임직원 참여형 환경·생태계 보전 활동 앞장

현대모비스

현대모비스 제공

현대모비스는 글로벌 기후 위기에 대응하고, 건강한 생태계 보전을 위해 임직원 참여형 활동을 지속적으로 확대하고 있다. 환경정화 활동, 생태숲 체험, 문화재 보존 활동 등이 대표적이다.

현대모비스 임직원들은 지난 4월 충북 진천 미호강변에서 나무 심기 활동을 진행했다. 이번 활동에서 심은 나무는 왕버들나무 70그루다. 나무 심기는 다양한 생물들에게 서식지와 휴식 공간을 제공하고, 먹이 등 생태적 연결을 위한 환경을 제공하는 효과가 있다. 임직원들은 나무 심기 활동과 함께 현대모비스가 10년간 조성한 진천 생태숲에서 생태 체험도 함께 했다.

지난해 8월부터는 충북 진천군과 사회적협동조합 한강과 함께 진천 미호강 일대 생물 다양성 생태계 조성에 협력을 약속했다. 멸종위기 민물고기 미호종개 복원과 습지 조성, 환경 정비 등을 중장기적으로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2012년부터 충북 진천군에 100만㎡(약 33만평) 규모의 미르숲을 조성해 기부했었다. 이 생태숲을 중심으로 지역사회와 함께 생태계 보전·복원 활동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임직원들이 가족 또는 지인과 함께하는 ‘문화재 지킴이’ 활동도 좋은 반응을 얻고 있다. 임직원들이 가족이나 동료와 함께 주요 문화재를 찾아 목재 기름칠, 건축물 내외부 청소 등을 하는 문화재 보존 작업이다. 성균관, 수원향교 등에서 문화재 지킴이 활동이 진행된다. 지난 4월 성균관에 진행된 활동에는 22개 가족이 참여했다. 현대모비스가 사회공헌 활동 프로그램으로 문화재 보존 활동을 시작한 건 올해가 처음이다. 현대모비스는 올해 총 6회, 회당 60~100명 수준의 임직원과 가족을 모집해 정기적으로 이 활동을 추진하기로 했다.

현대모비스는 지속가능경영을 위해 임직원 참여형 환경 활동을 이어갈 계획이다. 생물 다양성 및 생태계 보존 뿐 아니라 재생에너지 전환, 스마트 팩토리 운영, 폐기물 저감, 친환경 소재 개발 등 다양한 환경 중심 경영 활동에 나서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