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문화소외지역 어린이에 ‘객석나눔’ 특별한 경험 선사

CJ그룹

CJ그룹 제공

CJ는 ‘기업은 젊은이의 꿈지기가 되어야 한다’는 이재현 이사장의 나눔철학을 바탕으로 CJ나눔재단과 CJ문화재단을 설립해 아동·청소년부터 젊은 창작자까지 성장 단계별로 체계적인 문화교육과 맞춤형 지원 활동을 하고 있다.

CJ나눔재단은 누구나 쉽게 기부에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인 CJ도너스캠프를 통해 모든 아동·청소년이 소외되지 않고 동등한 기회 속에서 성장할 수 있도록 문화교육과 체험 기회를 제공하고 있다. 그 중 ‘CJ도너스캠프 객석나눔’ 프로그램은 현재까지 누적 18만여명의 어린이들에게 극장, 공연장 등의 문화시설에서 특별한 경험을 선사했다. 특히 도서산간지역 등 문화소외지역에 거주하는 어린이들에게 객석나눔 프로그램을 통해 영화 및 무대 공연을 관람할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하고 있다. 객석나눔은 2008년부터 시작한 CJ의 문화사회공헌으로 16년째 이어오고 있으며, 올해만도 7000여명의 어린이들이 극장을 찾았다. 특히 4DX, IMAX 등 CGV 최신 기술이 접목된 특수 상영관 방문과 배우 및 감독 무대인사 등 특별한 경험까지 더해 참여하는 어린이들의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지난해 신설한 CJ임직원 영화관람권 기부는 아이들의 문화향유 중요성을 공감한 임직원들이 복리후생으로 제공되는 영화관람권을 쉽게 기부할 수 있는 제도다.

CJ나눔재단은 여름방학에도 문화소외지역 등 지역아동센터 어린이들을 초청해 영화·뮤지컬 관람 기회를 제공하는 객석나눔 프로그램을 준비 중이다. 먼저 최근 개봉한 영화 ‘인사이드 아웃 2’를 비롯해 뮤지컬 ‘4월은 너의 거짓말’ 등 총 500여석 규모의 객석나눔을 진행한다.

CJ나눔재단 관계자는 “앞으로도 많은 아이에게 새로운 문화 경험을 선물하고 건강한 미래 인재 육성을 위해 다양한 문화사회공헌을 지속 전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