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PLK, 수익사업 론칭·활성화 ‘두 토끼 몰이’

올해 2.0 프로젝트 본격 가동

PCA투어 골프여행 매년 정례화
하반기 골프스튜디오 3호점 오픈


‘하나의 멤버십으로 전 세계 골프장을 라운드 한다’라는 캐치프레이즈를 내걸고 올해로 국내 론칭 8년째를 맞은 퍼시픽링스코리아(이하 PLK·대표이사 장옥영)가 퍼시픽링스 골프 플랫폼을 통한 ‘PLK 2.0 프로젝트’를 본격적으로 가동한다고 23일 발표했다.

PLK는 2024년 현재 국내 회원 1만여명 달성, 전세계 1000여곳 골프장과 국내 골프장 180여곳과 제휴를 맺어 회원들에게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PLK는 올해 PLK 2.0프로젝트를 통해 사업계획 2단계인 수익사업 론칭 및 활성화에 박차를 가한다는 방침이다. 먼저 PLK의 대표적인 수익사업인 골프여행 사업의 꾸준한 확장이다. PLK는 PLK멤버와 PLK 국내외 골프장 인프라를 연결해 보다 다양한 골프여행 상품을 제공하고 있다.

동남아, 일본 골프 상품 뿐만 아니라 미국 유럽 등 전 세계 유수 골프코스를 상품화해 제공하고 있다. 그 중에서도 마스터스 등 PGA투어 4대 메이져 골프대회를 직관하는 프리미엄급 골프여행 상품(사진)을 매년 정례화하고 있다.

두 번째 프로젝트는 골프스튜디오(PLK라운지) 사업의 진출과 확장이다. 이 곳에서는 라운드 이외에 연습, 레슨, 용품, 휴식 등 골프와 관련된 일련의 서비스를 제공한다. 지난 2023년 7월에 서울 논현동에 1호점, 5월에는 광주광역시 흑석동에 2호점 PLK라운지를 오픈했다. 하반기에 영남지역에 3호점을 오픈 하는 등 향후 지속적으로 전국 각 지역으로 라운지 사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매니지먼트 회사를 설립해 골프 선수 육성, 주니어 골프대회 개최 등에도 나선다. 유망 골퍼 지원을 위한 Team PLK출범과 미국 AJGA 참가자 선발 대회 등이 대표적 프로그램이다. 올 하반기부터는 멤버십 사업의 해외 진출도 계획하고 있다. 우선적으로 아시아 시장의 골프 멤버십 비즈니스를 확충해 나갈 예정이다.

PLK 한 관계자는 “PLK는 단계적이고 안정적인 수익 구조를 확립하기 위해 사업 계획을 착실히 진행해 가고 있다”며 “올 하반기에는 PLK 2.0이 가시화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대균 골프선임기자 golf560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