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이탈리아에 첫 소녀상… 방해하는 日에 ‘강한 유감’

서부 사르데냐섬 해안 관광지에
소녀상 옆엔 ‘기억의 증언’ 비문
일본군 성노예·역사 부정 적시
日 “비문교체” 요구 논란도

이탈리아 사르데냐섬 해안가에 22일(현지시간) ‘평화의 소녀상’이 설치돼 방문객을 기다리고 있다. 빈 의자 옆에 ‘기억의 증언’이라는 제목의 비문이 새겨져 있다. 정의기억연대 제공

이탈리아 서부 사르데냐섬에서 22일(현지시간) ‘평화의 소녀상’ 제막식이 열렸다. 일본군 위안부 문제를 알리는 조형물인 소녀상이 유럽에 설치된 것은 독일 베를린에 이어 두 번째다. 일본 외교 당국은 소녀상 옆에 새겨진 비문이 편향적이라며 수정을 요구하고 있다.

소녀상이 설치된 곳은 사르데냐섬에 있는 스틴티노 마을의 바닷가다. 스틴티노 시청은 소녀상을 많은 사람에게 알릴 수 있도록 관광객이 많이 찾는 해안가 공공부지에 설치한 것으로 알려졌다.

소녀상 옆에는 ‘기억의 증언’이라는 제목의 긴 비문이 새겨졌다. 비문에는 제2차 세계대전 당시 일본군이 아시아·태평양 지역에서 수많은 여성을 강제로 데려가 군대의 성노예로 삼았다는 내용 등이 적혔다. 특히 위안부의 역사를 부정하며 소녀상을 철거하려고 하는 일본 정부의 움직임에 대해 강한 유감을 표하는 내용이 들어가 있다.

일본은 이 비문을 문제 삼으며 소녀상 제막을 막으려 했다. 현지 신문에 따르면 스즈키 사토시 주이탈리아 일본대사는 제막식을 이틀 앞둔 20일 스틴티노시를 방문해 리타 발레벨라 시장에게 제막식 연기를 요청했다. 스즈키 대사는 일본이 과거 범죄에 대해 사과했고 피해배상금 지급 절차를 밟고 있다면서 비문에 적힌 내용이 사실과 다르다고 항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교도통신은 일본의 항의에 발레벨라 시장이 비문 문구의 편향성을 인정하고 한·일 양국의 입장을 병기하는 내용으로 교체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고 보도했다.

하지만 제막식에 참석한 이나영 정의기억연대 이사장은 “발레벨라 시장을 만나 확인한 결과, 본인이 일본대사를 만났을 당시 비문 변경을 언급한 적이 없고 앞으로도 비문을 고칠 계획이 없다고 말했다”고 연합뉴스에 밝혔다. MBC도 제막식 현장에서 만난 발레벨라 시장이 “비문에 적힌 문장을 바꿀 생각이 없다”고 말했고 “(비문 교체는) 일본대사 측에서 나간 내용”이라고 설명했다고 보도했다.

일본 측은 이탈리아 소녀상에 대해 항의를 지속하며 적절한 대응을 요구하겠다는 입장이다.

김남중 선임기자 njkim@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