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미스 유니버스 USA에 71세 역대 최고령 참가

“모든 연령대에 아름다움이 있다”

마리사 테이요 인스타그램 캡처

올해 71세인 미국 여성 마리사 테이요(사진)가 역대 최고령 미스 유니버스 USA 참가자가 됐다.

22일(현지시간) NBC뉴스 등에 따르면 텍사스 서부 엘파소 출신인 테이요는 전날 개막한 텍사스 USA 선발대회에 참가해 약 100명의 젊은 여성들과 경쟁하게 됐다. 여기서 우승하면 전국 대회인 미스 USA에 출전하게 된다. 테이요는 미스 유니버스가 지난해까지 만 18~28세로 제한했던 참가자 나이 규정을 올해 폐지하면서 출전 기회를 얻게 됐다. 그는 소셜미디어에서 “모든 연령대에 아름다움이 있다는 영감을 주고 싶다”며 “꿈을 좇기에 늦지 않았다”고 밝혔다.

앞서 아르헨티나에서도 60세인 알레한드라 로드리게스가 미스 유니버스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우승을 차지해 화제가 됐다.

최민우 기자 cmwoo11@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