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한 알에 500원”… ‘뼈말라약’ 위험한 거래

미성년자 금지된 해외 다이어트약
체중 고민 10대 노린 불법판매 기승
정품 여부 등 몰라 부작용 잇따라


“안녕하세요. 미성년자도 구매되나요(가능한가요)?”

“네네 종류별로 수량이랑 택배 (받을) 방법 알려주세용.”

10대들 사이 유행한다는 다이어트 보조제 판매자에게 카카오톡 오픈 채팅으로 문의를 시도하자 10여분 만에 답변이 돌아왔다. 신원을 알 수 없는 그가 판매하는 제품은 소셜미디어(SNS)에서 극단적으로 마른 몸매를 추구하는 ‘프로아나’(자발적 거식증 유발)용으로 효과가 좋다고 알려져 있었다. 해외직구로만 구할 수 있는 알약 제품인데 한 병의 완제품이 아니라 몇 알 단위로 거래가 이뤄졌다. 낱알로 된 보조제를 주문받은 수량만큼 일회용 비닐봉지에 담아 택배로 발송하는 식이다. 구매자 입장에서 진짜 제품이 맞는지, 유통기한이 지나지는 않았는지 등의 정보를 확인할 길이 없다. 그가 파는 보조제 중에는 국내에서 유통할 수 없도록 금지된 제품도 있었다. 이런 소분(小分) 판매는 명백히 불법이지만 거리낌은 없었다. “하루에 몇 정을 복용하면 되느냐”고 묻자 “설명서에 따르면 하루 최대 6알인데 저한테 묻지 말고 그냥 조금씩 먹어 보라”고 답했다. 미성년자에게 ‘다이어트약’처럼 여겨지는 제품을 불법으로 팔면서 “마음대로 먹으라”는 말이나 다름없었다. 그가 말한 ‘하루 최대 6알’도 성인 기준이다. 그는 엑스(X·옛 트위터)에 개설한 판매 계정엔 구매자와 나눈 카카오톡과 다이렉트 메시지를 캡처한 이미지를 구매 후기처럼 올려놓았다. 이 역시 진위를 알 수 없었다.

해외직구용 다이어트 보조제를 소분해 거래하는 한 판매자가 엑스(X)에 운영하는 계정에 올린 거래 후기 사진. 엑스 캡처

미성년자를 상대로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다이어트 보조제가 암암리에 불법 판매되고 있다. 엑스나 중고거래 플랫폼 ‘번개장터’에서 해외 다이어트 보조제인 Z제품 이름과 ‘소분’을 합친 키워드를 검색하면 관련 게시물이 수백 건 나온다. 제품은 보통 한 알에 500~1000원 사이에 거래된다. 청소년들은 이 제품을 편법으로 산 뒤 부모 몰래 복용하면서 적잖은 부작용을 겪고 있다. 과다복용 사례가 적지 않다.

이 보조제는 미성년자의 섭취를 금지하고 있다. 일부 제품은 국내 유통 자체가 금지된 ‘위해 식품’으로 분류된 것으로 확인됐다. 식품의약품안전처는 국민일보 취재를 통해 상황을 확인하고 실태조사에 착수했다. 식약처 관계자는 20일 “해외직구 식품을 직접 소비하지 않고 소분 및 판매하는 행위는 현행법 위반에 해당할 수 있다”고 말했다.

미성년자 겨냥한 암거래… 성분·위험 알 길 없어

문제의 다이어트 보조제가 SNS를 통해 ‘낱알’로 거래되는 건 미성년자를 겨냥해서다. 복용 사실을 가족에게 들키고 싶지 않아 하는 10대에게 몇 만원씩 하는 완제품이 비싸다는 점을 노렸다. 한 통에 수십알씩 든 완제품은 쿠팡에서 종류에 따라 약 3만7000~5만5000원에 판매되고 있다. 고등학생 A양(18)은 “중·고등학생이 대부분인 프로아나 세계에선 부모님께 구매 사실을 들키고 싶지 않아 하는 경우가 많다”고 전했다. B양(18)도 “부모님에게 들키지 않으려고 편의점에서 택배 수령이 가능한 소분 거래를 이용했다”고 말했다.

하지만 이런 판매는 명백한 암거래다. 해외직구 제품을 되파는 것도, 소분해 파는 것도 모두 불법이다. 수입식품관리특별법 제15조는 무등록 식품 수입과 판매를, 식품위생법 제4조는 미신고 수입 식품 판매를 각각 금지한다. 이런 제품을 팔려고 진열·소분·운반만 해도 불법이다. 무엇보다 이런 판매는 식품 성분이나 안전성, 진위를 확인할 길이 없다.

해외직구로 유통되는 완제품도 안전하지 않다. 대표적으로 거래되는 세 종류의 제품에는 포장 겉면에 ‘18세 이하 미성년자는 섭취하지 말라’고 적혀 있다. 일부 종류는 식약처가 관리하는 ‘해외직구 위해 식품’으로 등록돼 있다. 식품에 사용이 금지된 의약 성분 ‘시네프린’ 때문이다. 이 성분은 흉통, 불안, 혈압 상승 등의 부작용을 유발할 수 있다. 특히 카페인과 함께 복용 시 발작을 일으킬 우려가 있다. 그런데 이 보조제 자체가 고함량 카페인을 기초로 하고 있어 무조건 카페인을 함께 먹게 된다. 카페인이 중추신경 흥분을 유발하고 에너지 대사를 촉진해 식욕을 잃게 하고 체중이 줄도록 유도하기 때문이다.

두 알이면 ‘벤티 사이즈’ 카페인… 부작용에 응급실까지

서울 성북구에서 약국을 운영하는 한 약사는 제품 성분을 살펴본 뒤 “2정당 스타벅스 아메리카노 벤티 사이즈와 비슷한 수준의 카페인(300㎎)이 함유돼 있다”고 말했다. 성인 일일 최대 복용량인 6정이면 벤티 사이즈 아메리카노 석 잔에 해당한다. ‘카페인 폭탄’인 셈이다. 식약처가 제시하는 일일 카페인 권장량은 성인 400㎎ 이하, 어린이와 청소년은 몸무게 ㎏당 2.5㎎ 이하다. 체중이 50㎏인 미성년자는 한 알만 먹어도 카페인 권장량을 훌쩍 넘어선다. 그는 “뇌가 아직 발달 중인 어린이와 청소년은 카페인 부작용과 의존성이 더 크다”면서 “해당 제품은 의약품이나 건강기능식품으로 분류되지 않아 안전성 정보도 부족하다”고 지적했다.

청소년이 명확한 정보 없이 무분별하게 섭취했다가 심각한 부작용을 경험한 사례는 부지기수다. 중학생 C양(15)은 하루 최대 10정까지 먹었다가 구토감뿐만 아니라 몸이 떨리고 정신이 멍해지는 증상을 경험했다고 한다. 지난해 보조제를 네 알씩 잇따라 두 차례 복용한 적 있다는 D양(19)은 “의식이 흐릿해지고 심박수가 160을 넘는 지경이 돼서 응급실에 실려갔다”며 “병원에서는 카페인 부작용이라고 했다”고 말했다. 그는 “이후 공황장애 진단을 받아 지금은 카페인을 아예 섭취하지 못하는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럼에도 체중 강박에 시달리는 청소년들은 보조제를 끊지 못하고 있다. A양은 “식욕 억제와 체중 감량에 대한 집착을 버릴 수 없다”고 토로했다. 고교생 E양(18)은 “이제는 제품을 복용하지 않고는 살 수 없는 몸이 된 것 같다. 지금 이 순간도 소분 판매자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박선영 기자 pomm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