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조조정 뺀 모든 비용 줄인다… 허리띠 바짝 졸라 맨 재계

전세계 저성장 기조에 긴축경영
해외 출장 줄이고 비품 절약 조치
통신업계선 법인카드 한도 축소

입력 : 2024-06-21 06:08/수정 : 2024-06-21 06:08

최근 재계에 자린고비 열풍이 거세다. 전 세계적으로 저성장 기조가 고착화하고 정치적 불확실성이 커지자 선제적으로 비상경영 체제에 돌입하는 추세다. 기업들은 체질 개선을 통한 생산성 향상을 최우선 목표로 하되, 각종 원가 절감과 경비 감축으로 불안한 대내외 경영 환경에 대비하는 모습이다.

20일 재계에 따르면 올해 초 삼성전자는 각 부서에 해외 출장을 최소화하라는 내용의 공문을 내렸다. 공문에는 불필요한 해외 출장을 없애고, 필수 인력만 동행하도록 권고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삼성전자는 당장 다음 달 10일 프랑스 파리에서 열리는 ‘갤럭시 언팩’ 행사부터 공문 방침에 맞출 예정이다. 갤럭시 언팩은 삼성전자의 신작 기기를 공개하는 행사다. 삼성전자 관계자는 “모바일경험(MX) 사업부의 필수 인력 위주로 출장을 갈 예정”이라고 말했다.

실적이 좋지 않은 기업은 해외 출장은 물론이고 사무실 비품까지 줄이고 있다. LG디스플레이는 전년도 영업손실만 2조5102억원에 달해 허리띠를 바짝 졸라매고 있다. 올해 1월 열렸던 미국 소비자가전 박람회(CES) 출장 인원도 과거 대비 줄였다. 이전과 비교해 소폭 줄어든 인원이 LG디스플레이 관련 일정을 챙겼다.

사무실 내 화장실과 프린터 용지, 잉크도 절약 대상이다. 재계의 한 기업은 올해 초부터 화장실 각 칸에 ‘화장지를 아껴 쓰세요’라는 문구가 붙었다. 인쇄를 많이 하면 직원 개인 메일로 종이와 잉크를 절약하자는 취지의 메일이 도착한다. 적자가 누적되는 상황을 인지하고 있는 직원들은 회사의 이런 조치에 큰 반발은 없는 분위기다. 오히려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제대로 실천하고 있다”는 우스갯소리가 나온다.

통신 업계도 자린고비 열풍에 동참하며 홍보비를 줄이는 추세다. SK텔레콤·KT·LG유플러스 3사 모두 올해 2월 열렸던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출장 인원을 최소화했다. SK텔레콤은 비용 절감 최우선 순위에 홍보비를 올려 직원들의 법인카드 한도를 축소했다. LG유플러스는 직원들의 복리 후생 지원 범위를 줄이는 등 업무추진비를 약 20% 감축했다.

임원들을 대상으로 한 비용 절감 대책도 유행을 타고 있다. 삼성전자 네트워크사업부는 임원 출장 시 비즈니스석 대신 이코노미석을 이용하고, 숙소도 평사원과 동급을 이용하도록 했다. 포스코는 지난달 ‘7대 미래혁신 과제’를 발표하며 임원 급여를 최대 20% 반납하기로 했다. SK하이닉스는 지난해 임원과 팀장의 복리후생비와 활동비를 각각 50%, 30% 줄인 뒤 올해까지 유지하고 있다.

재계의 긴축경영은 지속될 전망이다. 재계 관계자는 “인적 구조조정을 뺀 모든 비용 감축 방안을 강구하는 것이 최근 트렌드가 됐다”면서 “자동차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곤 실적 개선이 쉽지 않아 자린고비 경영이 대세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나경연 백재연 윤준식 기자 contes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