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맹’ 3번 강조한 김정은… 푸틴이 선물한 리무진 번갈아 운전

김정은·푸틴 평양 회동 이모저모
수억 車, 대북 제재 결의 위반 무시
통역관만 대동한채 정원서 밀담도

입력 : 2024-06-20 00:13/수정 : 2024-06-20 00:13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과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19일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정상회담을 마친 뒤 러시아제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에 함께 탑승해 있다. 두 정상은 아우루스를 번갈아 운전하며 친밀감을 과시했다. EPA연합뉴스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24년 만에 평양 땅을 밟은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을 최고의 예우로 맞이했다. 푸틴 대통령도 러시아제 최고급 리무진 아우루스를 추가로 선물해 화답했다. 두 사람은 아우루스를 번갈아 운전하며 친밀감을 높였다. 김 위원장은 모두 3차례 ‘동맹’이라는 표현을 사용하며 북·러 관계 밀착을 과시했다.

19일 러시아 관영 타스통신에 따르면 유리 우샤코프 크렘린궁 보좌관은 “푸틴 대통령이 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리무진 한 대와 차(茶) 세트, 한 해군 장성의 단검을 선물하고 다양한 예술품을 받았다”고 밝혔다. 푸틴 대통령은 지난 2월에도 김 위원장에게 아우루스 한 대를 선물한 바 있다.

아우루스는 러시아산으로는 최고급 의전용 차량으로 평가된다. 모델에 따라 많게는 4000만~8000만 루블(약 5억~11억원)에 판매된다. 사치품인 이 차량을 김 위원장에게 선물하는 것은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 대북 제재 결의 위반이지만 푸틴 대통령은 의식하지 않았다. 푸틴 대통령과 김 위원장은 이날 평양 금수산 영빈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마친 뒤 아우루스를 한 차례씩 운전했다.

러시아 국영방송에 공개된 영상을 보면, 푸틴 대통령은 먼저 아우루스 운전대를 잡고 김 위원장을 옆에 태워 영빈관 주변을 돌았다. 이후 차에서 내린 두 정상은 통역관만 대동하고 장미로 둘러싸인 정원을 산책하며 밀담을 나눴다. 산책을 마친 뒤에는 김 위원장이 푸틴 대통령을 옆에 태우고 아우루스를 운전했다.

두 정상은 이날 새벽 평양 순안공항에서 숙소로 이동할 때도 이 차량에 동승했다. 서로 먼저 타도록 양보하며 옥신각신하는 모습도 보였다.

푸틴 대통령이 19일 평양 김일성광장에서 열린 환영식에서 김여정 노동당 부부장과 악수하는 모습. AFP연합뉴스

김 위원장은 시종일관 푸틴 대통령을 극진하게 대접했다. 당초 예정보다 지각한 푸틴 대통령을 새벽까지 공항에서 기다리는가 하면, 이날 정오쯤 김일성광장에서 군과 주민을 대거 동원해 성대한 환영식을 열었다.

김 위원장과 푸틴 대통령은 의장대를 사열한 뒤 육·해·공군의 행진을 지켜봤다. 이후 메르세데스 벤츠의 오픈톱(천장 개방형) 리무진을 함께 타고 평양 시민들에게 손을 흔들며 회담장인 금수산 영빈관으로 향했다.

금수산 영빈관에서 확대정상회담을 위해 마련된 탁자 중앙에는 러시아 국기의 세 가지 색으로 장식된 꽃이 놓였다. 러시아 측 배석자 수가 13명으로 북한(6명)보다 2배가량 많았다. 김 위원장은 회담을 마친 뒤 언론 발표에서 모두 3차례 ‘동맹’을 언급했다. 다만 푸틴 대통령은 ‘동맹’이라는 표현을 사용하지 않았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1066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