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美 “北, 대러 무기지원 차단 모든 조치”… 韓은 상황 주시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이 18일(현지시간) 워싱턴DC 국무부 청사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공동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대통령실은 19일 북한과 러시아가 ‘유사시 상호 원조’ 조항을 담은 포괄적 전략 동반자 협정을 체결한 뒤에도 공식적인 입장이나 반응을 보이지 않았다. 표면적으로는 북·러가 ‘자동 군사개입’에 근접하는 약속을 했다고 볼 수 있지만, 실질적으로는 정치적 수사 성격이 짙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인다. 향후 북·러가 어느 수준으로 협력을 극대화해 나가는지 지켜본 뒤 평가하겠다는 뜻도 담겼다.

미국은 민감하게 반응했다. 토니 블링컨 미 국무장관은 “북한의 대러시아 무기 지원을 차단하기 위해 할 수 있는 모든 것을 하겠다”고 경고했다.

블링컨 장관은 18일(현지시간) 워싱턴에서 옌스 스톨텐베르그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사무총장과 회담한 뒤 공동 기자회견에서 “북한이 우크라이나에서 사용될 수 있는 상당량의 탄약과 무기를 러시아에 제공하고 있다”며 이렇게 말했다. 또 “러시아가 침략 전쟁을 계속하기 위해 필요한 것을 수급할 수 있는 국가들과의 관계를 필사적으로 발전시키는 노력을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카린 장 피에르 백악관 대변인도 “어떤 나라도 푸틴의 침략 전쟁을 돕는 플랫폼을 제공해선 안 된다”며 “북한의 무기 제공이 러시아가 우크라이나를 상대로 잔인하게 전쟁을 할 수 있게 도왔다”고 우려했다.

중국은 ‘북·러 양자 간 왕래’라며 추가적 언급에는 선을 그었다. 린젠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조·러가 우호적 이웃으로 교류·협력과 관계 발전이 필요하고, 고위급 왕래는 두 주권국가의 양자 일정이라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중국이 우크라이나전을 고리로 북·러가 지나치게 가까워지는 것을 불편해한다는 분석도 나왔다.

이택현 김철오 기자 alley@kmib.co.kr

1066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