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 전체기사

근로자 10명 중 7명은 ‘헤어질 결심’ 하고 있다

경총 20~40대 정규직 1500명 조사
금전보상 불만족이 가장 큰 이유


20~40대 직장인 10명 중 7명은 이직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직을 생각하는 이유로는 ‘금전 보상에 대한 불만족’이 가장 많았다.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는 전국 20~40대 정규직 근로자 1500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근로자 이직 트렌드 조사’ 결과 응답자의 69.5%가 이직을 고려 중이라고 답했다고 19일 밝혔다. 연령대가 낮을수록 이직을 고려하는 비중은 높아졌다. 20대 응답자의 83.2%, 30대 응답자의 72.6%, 40대 응답자의 58.2%가 이직을 고려하고 있다고 답했다.

응답자의 67.8%는 이직 경험이 있다고 답했다. 현재 직장이 첫 직장이라는 답변은 32.2%에 그쳤다.

이직을 고려하는 사유로 응답자의 61.5%는 ‘금전 보상에 대한 불만족’을 꼽았다. ‘과도한 업무량’이 32.7%로 뒤를 이었고, ‘기대보다 낮은 평가’(27.4%), ‘회사실적 부진 등 미래에 대한 불안’(26.6%), ‘개인적 성장을 위해’(25.7%) 등 순이었다.

이직이 갖는 의미 역시 이직 사유와 일치했다. 응답자들은 이직이 갖는 의미에 대해 49.5%가 ‘연봉 인상 수단’이라고 답했다. ‘개인적 성장 기회’(31.8%), ‘역량 검증 수단’(12.3%)이라는 답변은 뒤를 이었다.

이직 유경험자의 68.5%는 직전 직장보다 높은 연봉으로 이직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직 전 연봉과 비교했을 때 ‘1~10% 상승’은 33.8%, ‘11∼30% 상승’은 27%, ‘30% 초과 상승’은 7.7%로 집계됐다. 직전 직장과 연봉 차이가 없거나 오히려 낮아졌다는 응답은 31.5%였다.

윤준식 기자 semipr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수집, 재배포 및 AI학습 이용 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X 페이스북 카카오톡